"당원명부 유출, 꼬리 자르기...문대림-오영훈 사과해야"
"당원명부 유출, 꼬리 자르기...문대림-오영훈 사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6.13지방선거에서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당원명부 유출사건으로 항소심에서도 전직 도의원과 문대림 제주지사 후보 캠프 관계자가 '벌금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대표 고발인이 '부정경선'이 판결로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당원명부유출 사건 대표고발인인 권리당원 김상균씨는 17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부정경선이 판결로 입증됐다"고 밝혔다.

김상균씨는 "여전히 유죄선고를 받은 여성은 주범을 밝히기를 거부하고 있고 검찰은 기소중지로 적극적인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며 "당시 제주지사 후보였던 문대림 캠프에서 당원명부가 유출됐음이 명확하게 밝혀졌는데도 진범들은 연약한 여성을 앞세워 꼬리짜르기를 하고 있고 진짜 처벌을 받아야 할 사람들은 공공기관의 장, 이사로 국가의 녹을 먹고 있으니 이 얼마나 분노하고 개탄할 일이냐"고 문대림 JDC 이사장을 겨냥했다.

김씨는 "당시 당원명부유출로 경찰에 고발했을때 전광석화와 같이 기자회견을 열어 당원명부유출이 사실이 아닐때 가만두지 않겠다며 당원들을 겁박했던 국회의원 강창일과 오영훈의원은 이제 사실로 밝혀졌으니 자신들이 누리는 권력에 버금가는 책임있는 답변을 할 차례"라며 "공정해야할 경선을 방해하고 민주당의 명예를 훼손한 전 문대림캠프 여성근무자에게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도당위원장 오영훈의원은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오영훈 도당위원장도 비판했다.

김씨는 "앞으로 지난 지방선거 당시 권리당원이었던분들을 최대한 모아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할것"이라고 경고했다.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서도 김씨는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당원명부유출로 부정경선이 일어났고 이번 국회의원 선거는 상식적이지 않은 전략공천으로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한 경선의 가치를 훼손하려 하고 있다"며 "제발 이번은 상식적이고 공정한 경선과 선거를 통해 민주당의 후보를 제주도민을 대표할 국회의원으로 선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경선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제주도 2020-01-22 16:46:21
유출당시 도당위원장한테 따져야하는게 맞는거 아닌가요?왠오영훈??
118.***.***.167

2020-01-20 15:21:19
박근혜 정권의 잘못을 문재인 정부에게 책임지라는
자한당하고 똑같네.
175.***.***.32

민주당원 2020-01-20 15:17:53
유출 당시 도당위원장은 누구며, 명부유출자가 명부를 확보한 시점에 도당위원장은 누군지를 인지하고 도당위원장의 책임을 물어야 상식적인게 아닌가????
14.***.***.107

심판의 날 2020-01-20 11:12:32
도민들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더불어터진당 제주도당의 만행을... 중앙당도 이와 관련해 명백한 입장을 밝혀야 합니다.
그렇지 않는다면 이는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처사로 규정하고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심판할 것입니다.
그 첫 대상자로 오영훈 도당위원장을 지목합니다!
112.***.***.43

ㅡㅡ 2020-01-19 14:06:20
정권이 바뀌면 다알게되겠지요
22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