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일 4번째 출격...“제2공항 배후지에 도청 이전”
부상일 4번째 출격...“제2공항 배후지에 도청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현안 강건너 불구경" 오영훈 비판..."전성태 부지사 입당한다면 경선"
부상일 예비후보
제주시 을 선거구에 총선 출마를 밝힌 자유한국당 부상일 예비후보

자유한국당 부상일 예비후보가 4번째 총선 도전에 나섰다.

부상일 예비후보는 제2공항 건설 추진과 제주도청사를 제2공항 배후지에 이전해야 한다는 공약도 제시했다.

부상일 후보는 22일 오전 10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4.15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레이스에 뛰어들었다.

부 후보는 이날 "2016년 3번째 도전에서 실패하던 날 빗속에 지역구를 돌아 다니며 낙선인사로 눈물을 흘렸다"며 "도민의 선택을 받지 못한 부족함으로 저를 도와주셨던 모든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미안함에 흘린 눈물이었다"고 운을 뗐다.

부 후보는 "시간이 지나면서 사람을 피하기도 했고, 계절이 바뀌거나 명절이 찾아올 때마다 문자로라도 안부를 묻던 일도 못했고, 저는 도민에게 잊힌 사람이 돼었다"며 "하지만 대한민국과 우리 제주가 돌아가는 상황에 걱정하면서 (다시) 출마를 진지하게 고민했다"고 밝혔다.

부 후보는 "4년 전 저와 경쟁하고 국회에 입성한 분이 있는데 그 분이 정말 제대로 제주를 대표하고, 우리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무엇을 했는 지 의문"이라며 "지역구를 돌아다녀 보면 '이분이 국회의원이라면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소통능력은 고사하고, 의지마저도 안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고 현역 오영훈 의원을 겨냥했다.

부 후보는 "무엇하나 제대로 한 것이 없다는 우려는 제주의 미래를 위해 정말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제2공항 문제에 대해서도 그 분(오영훈 의원)은 찬반에 대해 명확히 입장을 표현한 적이 없다는 사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며 "강 건너 불 구경이라는 속담이 이분에게 어울린다. 제대로 일하지 않는 사람에게 다시 소중한 제주를 맡길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부 후보는 "제주 미래를 향한 꿈은 제주특별자치도 시즌 2"라며 "그 시작은 제2공항이 건설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부 후보는 "제2공항 문제는 발상의 전환에서 시작돼야 한다. 제주도청을 제2공항 배후지로 옮기는 것이 최선의 해법"이라며 "기존 제주도심권역은 교육과 보육, 첨단산업중심으로 하고, 제2공항이 들어설 성산지역은 물류와 행정, 관광의 중심으로 새로 태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부 후보는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제2공항 뿐만 아니라 제주도청 이전도 추진돼야 한다"며 "한쪽으로 쏠려 있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지만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출마설이 흘러나온 전성태 전 제주도 행정부지사가 자유한국당 입당하면 경쟁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한국당에 입당한다면 경선을 통해서 더 훌륭한 후보가 선출된다"며 "저는 자신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9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91
이번선거 2020-02-04 23:49:35
이제껏 부상일을 외면했지만 제2공항에 대한 소신있는발언.. 정말 마음에 들고, 오영훈의원에 불구경보는듯한 모습. 그건 정말 맞는말임. 이제 제주도 바꿀때가 온것같다. 민주당 국회의원들 16년 4선들 할때까지 국회의원으로서 고작 누구나 도민이면 4.3의 염원, 4.3의 완전한 해결 위한 말은 하지만, 이제껏 부상일처럼 완벽한 소신발언은 기대하기 어려웠다.. 부상일이 항상 당선권에 있다가 이상한 일이 한번씩 일어나서 당선이 일어나서 당선이 안됐지만 제2공항의 본인 소신의 사이다발언. 제주시 을 지역구에서 이번만큼은 당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118.***.***.206

도민 2020-02-04 23:37:10
그건 부상일 후보의 역설이 맞습니다. 오영훈 국회의원은 4.3문제에 대해서 역설한것은 본적있지만, 국회의원이며 여당 국회의원임에도 불구하고 구좌읍 지역구 바로 옆 성산 제2공항에 대한 어떠한 찬반입장없이 불구경을 옆에서만 지켜본것 같습니다.. 실속있게 일잘하는것도 중요하지만, 눈에 보이는 역할도지역구를 발전을 위한 지역구 국회의원의 소신이자 역할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전사회보다 미디어, SNS가 발달되어 지역구내에서의 소통, 그리고 그 지역구의 발전을 더 생각해야 될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118.***.***.206

바꾸자에 한표 2020-01-29 22:59:43
다 필요없고 여당.야당 안따지고
인물로 보면 부상일 최고네요~
머리에 든게 많아
그런데 아직까지 일할 기회가 없었네요~
이제 일할 자세가 되었습니다.
203.***.***.215

도민 2020-01-29 22:53:55
지난 16년동안 민주당 국회의원들 제주를위해 무엇을했는가 묻고 싶다!
이번에 새인물.새시대. 새제주를위해 기대합니다.
제주도민여러분! 부상일후보 지켜보고 제주의 현안 일꾼으로
밀어줍시다!
223.***.***.191

아라동 2020-01-29 20:06:01
부상일후보님
아라동민입니다.
아라동민이 민심이 많이 바뀌고 있습니다.
화이팅하세요♡
223.***.***.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