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갓집 항명 제주 출신 양석조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
상갓집 항명 제주 출신 양석조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석조(48.사법연수원29기)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
양석조(48.사법연수원29기)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

상갓집 항명 소동을 빚은 제주 출신의 양석조(48.사법연수원29기)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옛 대검찰청 수사기획관)이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좌천됐다.

법무부는 양 선임연구관을 대전고등검찰청 검사로 발령하는 등 검찰 중간간부와 평검사 등 759명에 대한 인사를 23일 단행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단으로 불렸던 양 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을 거쳐 지난해 하반기 정기인사에서 대검찰청 옛 수사기획관인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원 자리를 꿰찼다.

이는 전국적인 부패범죄 수사를 관리하는 요직으로 꼽힌다. 향후 검사장 승진 등 탄탄대로가 점쳐졌지만 18일 서울 강남의 한 장례식장에서 발생한 항명 논란이 발목을 잡았다.

양 검사는 이날 모 검찰 간부의 상갓집에서 심재철(51.연수원27기) 반부패·강력부장(검사장)을 향해 조국 전 법무장관의 감찰 문제를 거론하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출신인 양 부장은 오현고와 한양대를 졸업하고 제39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사법연수원 29기로 수료해 공익법무관을 거쳐 2003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동부지검과 광주지검, 서울중앙지검, 창원지검 부부장, 대구지검 서부지청 부장검사를 거쳐 대검찰청 디지털수사과장과 사이버수사과장을 지냈다.

양 부장은 2011년 이명박 정부 시절 정권 실세로 불리던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을 알선수재 등 혐의로 구속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2012년에는 국무총리실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 재수사팀에 합류해 “부실수사로 망신을 당한 검찰이 재수사에서도 이명박 정권의 눈치를 보고 있다”며 사표를 던진 일화도 있다.

2016년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팀에 합류해 제주 출신인 박영수(67.사법연수원10기) 특별검사와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당시 박영수 특검팀의 대기업 수사팀장이 윤석열(60.사법연수원23기) 현 검찰총장이다. 윤 총장은 특검이 끝난 후에도 파견 검사 신분으로 양 부장과 함께 공소사실 유지에 공을 들였다.

2017년 5월 윤석열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으로 화려하게 영전하면서 양 부장은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으로 중용됐다. 

항명 소동으로 검찰 내부에서 조차 양 검사의 행동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심 부장의 의견과 상관없이 대검의 의견에 따라 조국 전 장관은 결과적으로 기소가 됐다. 

심재철 부장이 회의 과정에 피력한 의견에 대해 양 검사가 행한 인신공격성 비난은 상명하복에 대한 조직문화 문제를 떠나 적절치 않았다는 비판이 법조계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1
도민 2020-01-29 14:03:32
전라도가 판치는 검찰청에서 간만에 제주인의 기개를 보여줬다..
49.***.***.177

기자가불공정 2020-01-27 21:01:57
기사 내용이 편항적이네...
제주의 자랑스러운 양심 검사다!
223.***.***.30

적폐청산 2020-01-25 17:29:14
한양대 나온넘이 적폐 따라 춤추며 승승장구 하다가 검찰개혁 시기에 맞물려 좌천됐구나...옷벗고 나가라 양심이 있다면...나경원 황교안 및 패스트트렉 수사는 입도 뻥끗 안하는 정치검사들 쯧쯧....
211.***.***.18

도민 2020-01-25 15:04:36
문정권의 시녀 추미애가 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의 낙하산 인사로 정치의 개검찰이며 떡검찰이 되었다. 그러려고 검찰개혁을 무리수를 두며 강행하여 정권의 비리를 비호 하는구나,,,
112.***.***.34

도민 2020-01-25 13:00:48
좌파놈들은 제주도 출신 양심 양석조 검사도 역적으로 만드는구나,,, 문정권 낙하산 인사 정치검찰 검사장의 정권 비호에 대해 항명이라고 좌천시키는 이 정권이 독재가 아니고 뭔가? 막말로 빨갱이인가? 청탁과 부정부패 비리를 비호하는 썪은 정권의 개 검사장의 잘못을 알고도 무조건 장님되고 벙어리가 되어야 한다는 것인가? 양심선언하는 검사의 입을 막고, 눈을 가리는 것이 독재가 아니고 무엇인가? 바로 그것이 정권에 굽신거리는 정치검찰, 개검찰이 아니고 무엇인가?? 검찰개혁을 떠들며 양석조 검사에게 조용히 하고 정치검찰 개검찰이 되라는 내로남불하는 문정권에 대해 대깨문 좌파들아 말해봐라
12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