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앞으론 ‘코로나19’로 부른다 
‘신종코로나’ 앞으론 ‘코로나19’로 부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12일 “영문명은 ‘COVID19’, 한글명은 ‘코로나19’로 통일” 발표 

정부가 기존의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 등으로 불려온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공식 명칭을 정리해 발표했다. 

12일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은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신종코로나 브리핑에서 “WHO가 신종코로나 이름을 ‘COVID19’로 결정해 발표했다”며 “영어로 명명할 때는 이 명칭을 따른다”고 말했다.

이어 김 부본부장은 “영어식 이름이 긴 편이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한글 표현을 별도로 정하기로 했다”며 “질병관리본부 건의를 수용해 한글로는 ‘코로나19’라고 부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식 명칭을 '코비드(COVID)-19'로 정했다. 

새로운 명칭은 코로나(corona)의 CO, 바이러스(virus)의 VI, 질병(disease)의 D를 합한 것이다. 숫자 19는 신종 코로나가 발생한 2019년을 의미한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리적 위치, 동물, 개인이나 그룹을 지칭하지 않으면서도 발음하기 쉽고 질병과 관련이 있는 명칭을 찾아야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정부는 WHO의 이같은 결정에 따라 코비드-19의 영문 표기는 'COVID-19'를 따르되 한글로는 '코로나19'로 쓰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