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역 체감온도 영하권...산간 폭설에 출근길 ‘끙끙’
제주 전역 체감온도 영하권...산간 폭설에 출근길 ‘끙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 내린 눈으로 17일 아침 출근길에 중산간 도로를 지나는 차량들이 멈춰 서거나 스노우 체인을 장착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제주의소리 

찬 대륙고기압이 남해안을 지나 제주까지 강타하면서 도 전역의 체감온도가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중산간 이상 지역에는 많은 눈이 내리면서 월요일 출근길 혼잡까지 빚어지고 있다.

17일 제주는 중산간 도로와 서귀포시와 안덕면을 중심으로 1~3cm 내외의 눈이 내려 쌓이고 있다. 1100도로와 516도로, 산지에는 10cm 이상 많은 눈이 내렸다.

어제(16일)부터 오늘 오전 7시 현재까지 적설량은 한라산 진달래밭 39.6cm, 윗세오름 27.2cm, 어리목 10.6cm, 강정 2.9cm, 금악 2.8cm, 서광 2.2cm, 유수암 1.2cm 등이다.

새벽에 눈 구름이 강해지자 기상청은 오늘 오전 5시30분을 기해 제주 산지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를 대설경보로 강화하고 제주 서부와 남부에도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한라산은 40cm 가까운 폭설이 내리면서 전구간 입산이 모두 통제되고 있다.

산간도로는 1100도로 전구간에서 소형 차량을 진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대형 차량도 체인 등 월동장비를 갖춰야 진입할 수 있다.

5.16도로 전구간과 평화로, 비자림로(516도로교차로~산굼부리) 구간은 1cm 내외의 눈이 내려 쌓이면서 소형 차량에 한해 월동 장비를 갖춰야 진입을 허용하고 있다.

일부 도로가 빙판길로 변하면서 출근길에 나선 차량이 갓길에 멈춰 월동장비를 장착하는 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되고 있다.

차량들이 연이어 2차선과 갓길에 정차하면서 일부 구간에서 정체 현상도 빚어지고 있다. 월동장비를 미처 챙기지 못한 운전자들은 방향을 틀면서 아찔한 모습까지 연출되고 있다. 

제주는 서해상에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모레(18일) 새벽까지 가끔 눈이 오겠다. 해발고도 200m 이상 중산간과 산지에는 많은 눈이 내려 쌓이겠다.

산지에는 10~30cm, 해발고도 200m 이상 중산간지역은 5~10cm, 해안 지역도 1~5cm의 눈이 내려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내일 오전까지 예상 적설량은 5~20mm다. 산지에는 최대 10~30cm의 눈이 더 내리겠다. 산지를 제외한 지역에서도 1~10cm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유입되는 구름대의 발달 정도와 대기하층 바람의 변화에 따라, 적설 지역과 적설의 변동성이 크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도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오전 8시 현재 체감온도는 고산 영하 6.0도, 성산 -1.6도, 제주시 -1.4도 등이다.

성산의 경우 최저기온이 0.1도까지 떨어져 올 겨울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서귀포시는 0.4도, 고산 0.6도, 제주시 1.7도다.

해상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지속적으로 북서풍이 강하게 유입되면서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서부서쪽 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도 전해상에서 최대 5.0m의 높은 파도가 몰아치면서 다른 지역을 오가는 모든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모레(19일)까지 제주도 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는 것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20-02-17 11:09:07
새벽에는 평화로 소형:정상 이었다가 07:45 발령에서 체인이었는데, 그 때 아무런 통제 없어서 다들 체인 없이 잘 갑디다. 지금은 정상으로 바뀌긴 했지만. 도대체 어디서 통제하는 건지?
122.***.***.96

에휴 2020-02-17 08:58:12
트럭에 상호가릴거면 앞 승용차번호도 가리지
116.***.***.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