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헌 “제주시오일장, 시민복합타운으로 활용”
구자헌 “제주시오일장, 시민복합타운으로 활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갑 미래통합당 구자헌 예비후보.

제21대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할 예정인 미래통합당 구자헌 예비후보는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의 유휴 공간과 시간을 활용해 제주시민문화복합타운으로 활용하겠다”고 20일 공약했다.

구 예비후보는 “현재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은 개장일마다 도민,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며 “오일장이 열리지 않는 한 달의 나머지 20여 일간 대다수 부지와 주차장은 활용되지 못한 채 방치되어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의 유휴 공간과 시간을 제대로 활용한다면 제주시민의 문화 생활 욕구를 충족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주장했다. 

구 예비후보는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공정하고 효과적인 추진 체계를 구축하겠다. 문화·레저 등의 복합 프로그램을 도입해 시장의 유휴 공간을 제주시민 전체의 품으로 돌리겠다”면서 “오일시장 상인의 이익 창출도 모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