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와이대학에서 발견한 1928년 제주의 기록
美 하와이대학에서 발견한 1928년 제주의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학연구센터, ‘제주도개세’ 번역 발간...1920년대 제주사회 상세 소개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김순자)는 미국 하와이대학 해밀턴도서관이 소장하는 책자 ‘제주도개세(濟州島槪勢)’를 번역·발간했다.

42번째 제주학연구총서인 ‘제주도개세’는 1928년 7월 조선총독부 산하 전라남도청 제주도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자료다. 제주의 연혁, 풍속, 지리, 기상, 구획, 교통, 통신, 관아, 교육, 종교, 산업, 재정, 금융경제 등 13개 장으로 이뤄져 있다.

제주학연구센터는 2016년부터 하와이대학교 한국학센터와 교류를 시작했고, 2017년 업무협약을 거쳐, 하와이대학의 제주 관련 소장 자료를 목록화하고 있다. 2018년 현혜경 전문연구위원(현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이 해밀턴도서관 제주학 관련 목록을 수집하는 과정에서 이 제주도개세를 발굴했다. 이후 하와이대학과 협력 구축을 통해 단행본 발간 사업을 진행했다. 영인과 전사에 번역까지 진행하면서 책자를 완성했다.

번역은 마치다 타카시(창원대), 이상희(전문 통번역가), 교열과 감수는 김익수(향토사학자) 선생, 홍기표(제주도문화재위원) 박사가 담당했다.

제주학연구센터는 “이 책에 실린 내용은 ‘미개의 보고, 제주도’(1924), ‘제주도생활상태조사’(1929)와 밀접하게 관련성이 있어, 1920년대 제주사회를 온전하게 이해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더불어 “제주학연구센터는 앞으로도 해외에 있는 제주학 관련 자료들을 수집하고, 번역 간행 등으로 제주학 연구자료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개세’는 제주학연구센터 홈페이지( www.jst.re.kr )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문의 : 제주학연구센터(064-747-61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