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철 "하천-오름 생태계 복원하는 녹지도시 개발해야"
김용철 "하천-오름 생태계 복원하는 녹지도시 개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철 예비후보.
김용철 예비후보.

4.15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무소속 김용철 예비후보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하천과 오름의 생태계 복원사업을 핵심으로 하는 녹지형 미래도시 개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김 예비후보는 "제주의 하천과 오름의 지질학적 특징을 인식하고 그 아름다움을 가꾸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인구유입에 따른 사후처리방식이 도시개발의 폐단이 됐으며 하천과 오름을 중심으로 하는 제주특성의 장기적 도시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도심 공동화 해결방안으로 구도심권에 집중돼 있는 복개천의 복구와 식생 복원을 통해 해안으로부터 이어지는 녹지라인을 형성해 도시환경을 쾌적하게 조성함으로 구도심 활성화를 장기적으로 유도해야 한다"고 했다.

김 예비후보는 "하천 발원지 중산간 지역까지 '한라산오솔길' 개설해 한라산 둘레길 대체할 수 있도록 하고 한라산 등산로와 연결하도록 하며 자전거도로 개설, 시내 외각에서 중산간까지 마로개설, 시민 편의시설과 산책로 디자인, 소규모 공연시설 등 자연 친화적인 제주문화를 형성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교각 및 교량에 대한 디자인 공모, 복개천 주변정비를 포함해 장기적인 원상복구를 목표로 장기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 하천범람에 따른 완충지역으로의 녹지 조성, 하천주변 부지를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공원 용지로의 우선 지정 등의 후속 조치도 필요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