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은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
임정은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대천·중문·예래동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임정은 후보는 “어린이보호구역을 확대하는 등 안전한 통학 환경을 확보하겠다”고 6일 공약했다.

임 후보는 “현재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보행자 비율이 높은 편이며, 어린이와 어르신들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OECD 평균 보다 3배나 많은 실정”이라며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와 안전한 통학로 조성, 보행자 식별기능을 높인 부착물 보급 등으로 지역의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통학 환경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안심 스쿨 존(safety zone)을 확대해 통학하는 아이들의 안전을 확보하겠다. 루미세이프(lumisafe) 교통안전 반사경과 보행자 식별 부착물 착용 의무화를 추진하겠다. 캠페인도 병행해 운전자가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임 후보는 “루미세이프 부착물은 고휘도 반사로 운전자의 보행자 식별을 높이고 특히 보행자 식별이 취약한 야간에 눈에 잘 띄는 것이 특징이다. 지역의 어린이집, 초등학생, 어르신, 장애인 등 보행 취약계층에 보급해 보행자 사고를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