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도 관광객도 안타까운 제주 녹산로 유채꽃길 내년 기약
도민도 관광객도 안타까운 제주 녹산로 유채꽃길 내년 기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서귀포시와 가시리, 코로나19로 8일 녹산로 유채꽃 예년보다 한달 일찍 제거

 우리나라에서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됐던 '제주 녹산로' 유채꽃길이 코로나19 여파로 내년을 기약하며 조기 제거됐다.

유채꽃길 제거작업이 시작된 8일 오전 6시. 기자가 현장에 도착하고 얼마 지나지않아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녹산로 일대에는 육중한 중장비가 굉음을 내기 시작했다.
 
엔진 예열을 마친 중장비는 곧바로 녹산로를 달리기 시작했다. 양쪽 도로변을 노랗게 물들인 유채꽃길로 향했다.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길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이날 오전 트랙터가 유채꽃을 갈아엎고 있는 모습  ⓒ제주의소리
성큼성큼 트랙터가 지나가자 유채꽃은 형체를 알아 볼 수 없이 맥없이 잘려나갔다. 트랙터가 지나간 길에선 비릿한 풀 냄새만 났다.
 
서귀포시와 가리시마을회는 이날 트랙터 4대를 동원해 녹산로 일대 유채꽃길 약 10km와 조랑말타운 인근에 조성된 9.5ha 규모 유채꽃광장 유채꽃을 제거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에 대한 팬데믹(세계적 유행)을 선언할 만큼 전 지구를 위기에 몰아넣은 코로나19가 원인이다.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제주의소리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제주의소리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제주의소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한 시점인데, 최근 녹산로 일대의 유채꽃과 벚꽃을 구경하기 위한 상춘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아 감염 확산 우려가 곳곳에서 제기돼왔다. 

우리나라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됐던 녹산로는 매년 관광객이 끊이질 않는 제주의 봄 명소다. 길 양옆에 유채꽃과 함께 왕벚나무가 어우러져 흩날리는 벚꽃잎과 노랗게 물든 유채꽃으로 녹산로 일대는 말 그대로 '핫'한 곳이다. 

마을회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한 시점에 대규모의 관광객들이 녹산로에 몰려들자 코로나19가 확산 차단을 위해 내 논의를 통해 서귀포시에 유채꽃 제거를 공식 요청했다.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제주의소리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제주의소리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제주의소리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제주의소리

서귀포시는 관광객 방문 추이 등을 검토하다 지난 7일 유채꽃 조기 제거를 결정했다. 지역주민을 비롯한 도민도, 이곳을 아끼던 관광객들도 모두 안타까운 것은 마찬가지이나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다.  

 
통상적으로 녹산로 일대 유채꽃은 시들어가는 4월 말~5월 초 제거돼 왔지만, 올해는 이보다 한달 가까이 이른 시기에 제거하게 된 것. 
 
서귀포시와 가시리마을회는 약 10km에 달하는 녹산로 도로 주변 유채꽃 제거 작업을 마친 뒤 조랑말타운 유채꽃광장 유채꽃도 제거했다.
 
이와 관련해 서귀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매년 가시리에서 열리는 유채꽃 축제도 취소됐지만, 이미 곱게 피어난 유채꽃 등을 구경하기 위한 상춘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지역 여론을 수렴해 조기 제거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8일 제주 녹산로 일대 유채꽃이 코로나19 여파로 한달 정도 일찍 제거됐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