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후보자들, '한표라도 더!' 선거 당일 '문자' 투표 독려
제주 후보자들, '한표라도 더!' 선거 당일 '문자' 투표 독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호 후보와 장성철 후보 투표 독려 문자 메시지. 위성곤 후보와 강경필 후보의 투표 독려 문자 메시지.
송재호 후보와 장성철 후보 투표 독려 문자 메시지. 

 

4.15총선 선거운동은 마감됐지만 '문자 유세'는 계속되고 있다.

문자메시지 등은 공식 선거운동 기간 종료 후에도 선거법이 허용하는 홍보 수단이다. 

공직선거법 59조 2항과 3항은 후보자에 한해 문자메시지, 인터넷 홈페이지·게시판·대화방, 이메일 등을 통한 선거운동을 공식 선거운동 기간과 관계없이 가능하다고 규정하고 있다.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는 "도민여러분을 만났던 그 소중한 순간들, 경제를 살리라는! 정치를 바꾸라는! 도민의 준엄한 명령을 들었다"며 "발목만 잡는 세력으로부터 대한민국과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라는 말에 가슴이 벅찼다"고 선거운동 소감을 밝혔다.

송 후보는 "꼭 투표를 해달라. 송재호의 약속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당선될 수 있는 후보, 송재호에게 표가 되도록 기호 1번 송재호를 꼭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송재호 후보와 장성철 후보 투표 독려 문자 메시지. 위성곤 후보와 강경필 후보의 투표 독려 문자 메시지.
위성곤 후보와 강경필 후보의 투표 독려 문자 메시지.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는 "4.15 총선 투표는 우리 각자 자신의 삶을 위하고 각자가 원하는 제주를 위한 결단"이라며 "반드시 우리 각자 자신을 위해 투표에 참여하고, 꼭 투표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 역시 "투표는 내가 만드는 서귀포를 위한 선택"이라며 "꼭 투표해 달라"고 문자로 홍보했다.

미래통합당 강경필 후보는 "오늘 선거는 대한민국의 운명과 서귀포시의 내일을 결정한다"며 "꼭 투펴해 주시기 바란다"고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꼴배기 싫다 2020-04-15 16:26:43
명복을 빌고 경의를 표하긴 개뿔.
정치꾼들
58.***.***.118

송악 2020-04-15 15:58:47
유독 강모후보로 부터만 수도없이 문자메세지가 오는 건 뭔지. 수신거부안내가 없으면 불법으로 아는데 이런건 왜 취재 안하나요?
1.***.***.60

근데 2020-04-15 14:23:49
후보들 선거사무소 어떻게 내 전화번호를 알고 문자를 보낸것인가?
무슨 딱히 아는 사이도 아니고, 어떻게 내 전화번호에다가 문자랑 전화를 하는지 모르겠다.
지지하는 후보는 이해가 되는데 별로 지지하지 않는 후보면 좀 별로다.
121.***.***.85

동녁 2020-04-15 13:04:55
이승록기자님.
선거기간 다소 불편드려 죄송합니다.
제주의 기울어진 언론의 지형을.
소문듣긴했지만
생각보다 심각한것 같습니다.
이또한 어느 한쪽의 잘못아닌
서로의 빌미가 있다고 봅니다.
좋은기사 잘부탁드립니다.
122.***.***.130

동녁 2020-04-15 12:59:45
[오진요. 오영훈후보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선거가 끝나도 질문을 멈추지않겠다.
선거가 아닌 도민으로서 묻는다.

1. 도대체 표절은 한겁니까. 아닙니까.
2. 와인집에서 국가예산 꼭이야기 해야합니까?
3. 버닝썬 제2최순실 조작 미수는 안의원입니까. 오의원입니까.
4. 4.3에 민주당은. 오영훈후보는 잘못이 전혀없습니까.
5. 조카는 계속 갑니까?
답을 주십시오. 도민의 이름으로 답할것을 명령합니다.
12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