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p 차이 뒤진 장성철 “끝까지 지켜보자”
11.9%p 차이 뒤진 장성철 “끝까지 지켜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15총선 출구조사 현장] 송 48.9%-장 37%...출구조사 결과에 지지자들 '실망'
ⓒ제주의소리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 지지자들이 15일 선거사무실에서 총선 출구조사를 확인하고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21대 총선 제주시갑 선거구의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에 11.9%p 차이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자, 장성철 후보 선거사무소에서는 짧은 탄식이 나왔다.

지상파 방송 3사가 15일 오후 6시15분 발표한 4.15총선 당선인 예측 출구조사 결과, 제주시갑 선거구는 송재호 후보 48.9%, 장성철 후보 37.0%를 기록했다.

제주시 갑 선거구는 전략공천, 무소속 후보, 다자구도로 인해 제주 안에서 가장 격전지로 평가받았다. 선거기간 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 장 후보는 송 후보에게 밀리는 모습이었지만 어느 쪽도 막판까지 완전한 우세를 장담할 수 없는 분위기였다.

15일 출구조사 발표 전부터 사무실에는 지지자들이 모여 장 후보의 승리를 기원했다. 김황국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을 비롯해 많은 지지자들이 함께 자리를 지키며 결과를 기다렸다. 

오후 6시15분 출구조사 결과가 공개되자 사람들의 표정은 아쉬움이 짙게 묻어났다. 1위와의 격차가 10%p 이상 벌어지자 곤혹스러운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끝까지 결과를 지켜보자”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실망감 때문인지 일부 지지자들은 일찍 자리에서 일어서는 모습도 보였다.

ⓒ제주의소리
김황국 공동선대위원장(오른쪽에서 네 번째)을 비롯한 지지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제주의소리

출구조사 발표 시간, 사무실을 찾지 않은 장 후보는 모처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표 상황에 따라 사무실을 찾아 지지자들에게 인사할 예정이다.

장성철 후보는 이번 총선까지 선출직 공직선거 네 번째 도전이다. 1998년 시의원 선거(무소속), 2016년 국회의원 선거(국민의당), 2018년 도지사 선거(바른미래당)에 도전했지만 현실 정치의 높은 벽에 매번 무릎을 꿇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수고하셨습니다ㆍ이제는 빨리 일상으로 2020-04-16 01:50:05
그간 열심히 한 시간들이었습니다ㆍ
꼭 당선되길 바랐지만
운명의 신은 다른 결정을 하고 말았네요ㆍ
힘내시고 늘 생활속에서 최선을 다해주세요ㆍ
223.***.***.208

ㅋㅋ이랑후 2020-04-15 20:19:40
아쉽네요-
ㅋㅋ”이와 후”를 비롯한 여럿이서” 열심히 활동했었는데..
철새가 계절따라 움직이듯 계절 바뀌면 또 볼 수 있겠죠?? ㅎㅎㅎㅎ

그간 고생하셨습니다.
제주횟감 좋은데 소주 한 잔 자시고 푹 주무세요-
39.***.***.69

ㅋㅋㅋㅋㅋ 2020-04-15 19:08:37
그냥 그시간에 집에가서 자. 그리고 다음 부턴 머리에 박힌 사고부터 바꿔야 미통당이 당선될듯 .
5번째 선거인게 자랑이냐. 뭐 또 선거는 감성입니다 감성을 자극해라 이딴 소리들었나?
안될 사람이 나오니까 5번떨어진거지.
59.***.***.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