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총선 출구조사, 더불어민주당 ‘3대0’ 완승 예상
제주총선 출구조사, 더불어민주당 ‘3대0’ 완승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3사 출구조사] 제주갑, 송재호 48.9-장성철 37.0-고병수 7.7-박희수 5.1%
제주을, 오영훈 54.8%-부상일 41.5%…서귀포시, 위성곤 55.4%-강경필 43.2%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제주에 걸린 지역구 3석 모두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돌아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측됐다.

KBSMBCSBS 지상파 방송 3사로 구성된 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15일 오후 615분 발표한 4.15총선 당선자 예측 출구조사 결과, 제주시갑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 48.9%,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 37.0%였다. 두 후보간 예상득표율 격차는 11.9%p.

정의당 고병수 후보는 7.7%,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5.1%에 그쳤다.

제주시을 선거구는 당초 예상대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54.8%의 예상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는 41.5%로 조사됐다. 두 후보간 격차는 13.3%p.

서귀포시 선거구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가 55.4%, 미래통합당 강경필 후보(43.2%)12.2%p 앞서며 당선 가능성에 한발 더 다가섰다.

이번 당선자 예측 출구조사는 투표가 시작된 오전 6시부터 투표마감 직전까지 전국 253개 모든 지역구 2500개 이상 투표소에서 실시됐다.

한국리서치, 코리아리서치, 입소스주식회사 등 3개 조사기관이 맡아 진행했으며 투입된 조사원만 13000명이 넘는다.

하지만 국회의원 선거 출구조사는 대통령선거나 광역단체장 선거에 비해 선거구 별로 표본수가 적고 전체 지역구(253)별 당선자를 예측해야 하는 가장 난이도가 높은 조사여서 여론조사의 무덤으로 불린다.

4년 전 20대 총선에서는 제주지역 3개 선거구 중 제주시갑과 서귀포시 선거구는 적중했지만, 제주시을 선거구는 예측결과가 빗나갔다.

방송3사 당선자 예측 출구조사 결과 발표에도 각 후보 캠프에서는 박빙 접전을 펼쳐온 만큼 개표 결과를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개표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편 전국적으로는 더불어민주당 137~157미래통합당 90~111미래한국당 17~21더불어시민당 16~20정의당 5~7국민의당 2~4열린민주당 1~3무소속 1~7석으로 예측됐다.

이번 출구조사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2.8~7.4%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제주도민 2020-04-15 21:46:09
연동 토박이인데 전략공천 싫어서 송재호 안 찍었습니다.

정당은 민주당 찍었지만.

내 평생 송재호는 절대로 안 찍을겁니다.

전략공천으로 초선 되서 잘 할거라 기대도 안합니다.
121.***.***.115

ehals 2020-04-15 20:33:45
더불당 이정도로 나오는데 도지사는 왜??
원씨는 왜왜왜오??????
답답,,,
112.***.***.130

제주사람 2020-04-15 20:13:35
민주당찍어서중국몽잘빨아드슈.이후부터는흙파드시겠지
112.***.***.44

권리당원 2020-04-15 19:52:56
일단 축하드립니다,

내 손 부끄럽지않게 열심히 일해주십시요,
223.***.***.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