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민심 ‘위성곤’을 택했다 “제주 위해 더 뛸 것”
서귀포 민심 ‘위성곤’을 택했다 “제주 위해 더 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강경필 꺾고 서귀포 민주당 5연속 석권...“더 큰 서귀포 만들겠다” 다짐

제21대 총선에서 제주 서귀포시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위성곤(52)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다.

15일 밤 10시 45분 기준 서귀포시 선거구는 4만2076표를 개표한 결과, 위 후보는 57.8%의 지지율을 얻으면서 40.9%의 지지를 얻은 미래통합당 강경필 후보를 크게 앞서 당선이 확실시 됐다. 

위 후보는 이날 오후 6시15분 출구조사 발표에서 승기를 확인한 후 잠시 모처로 이동해 휴식을 취한 후, 오후 8시40분쯤 당선이 유력하다는 내부 판단에 따라 서귀포시 동홍동 소재 선거 캠프로 다시 돌아와 지지자들과 당선의 기쁨을 함께 했다.

위성곤 후보가 당선이 유력시 되자 지지자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위성곤 후보가 당선이 유력시 되자 지지자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위 후보는 당선 유력 소감을 통해 “시민 여러분들이 압도적으로 지지해줘 감사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위 후보는 “다시 일할 기회를 준 제주도민과 서귀포시민께 감사하다. 오직 시민만을 위해 달리겠다. 선거 과정의 약속 하나하하나 꼼꼼히 챙겨 더 큰 서귀포를 여러분과 함께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위 후보는 “재선에 성공했기 때문에 여당의 힘 있는 의원이 됐다. 청와대와 정부, 당에서 중요 요직 인사들과 같이 활동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제주의 이익을 최대한 관철시키는 등 더 큰 역할을 하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위성곤 후보가 가족, 지지자와 함께 만세를 외치고 있다.
위성곤 후보가 가족, 지지자들과 함께 승리가 확실시되자 "위성곤, 위성곤"을 외치고 있다.
 
제주대학교 약학대학을 제주헬스케어타운에 유치해 제주를 제약과 바이오 메카로 조성하겠다는 공약, 제주4.3특별법 개정 등의 공약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는 약속도 거듭 재강조했다. 
 
서귀포초등학교, 서귀포중학교, 서귀포고등학교를 졸업한 위 후보는 제주대학교 87학번으로, 1991년 제주대 총학생회장을 지냈다.
 
총학생회장을 지낼 당시 4.3진상규명 투쟁과 제주도개발특별법 반대투쟁 등으로 도민사회 청년리더로 주목받기도 했다.
 
2006년 지방선거에서 동홍동 선거구에서 도의원 배지를 단 후 내리 3선고지에 올랐고,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당선에 이어 이번 21대 총선에서 이기며 재선 의원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동홍청년 2020-04-16 11:08:49
위풍당당 위성곤♥
성곤불패 위성곤♥
공공일꾼 위성곤♥
223.***.***.68

영등할망 2020-04-16 10:14:25
축하합니다. 서귀포 발전의 밑거름 되주시고 좋은 정치인 되시길 바랍니다.
112.***.***.146

ㅅㅅㄹㄹㅅ 2020-04-16 00:04:16
시박... 나도 솔까 위선배님 뽑아신디... 경필이후보님... 정치헐거민 사람이 그딴식으로 행동허지맙써... 난 보수인디도 당신 안뽑게 됩디다
211.***.***.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