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저염분수 비상...양쯔강 유입 위험 수위
제주 저염분수 비상...양쯔강 유입 위험 수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중국 중남부 지역의 집중호우로 양쯔강 유출량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무인 해양관측장비를 투입해 동중국해 먼 바다까지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광역예찰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예찰조사는 8월 18~19일 이틀 간 위미항부터 제주도 남쪽 140km 해역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현재 이어도과학기지 주변해역을 대상으로 무인 해양관측장비를 투입해 관측 중이다.

조사해역에서의 표층 염분은 26.33~32.1psu(실용염분단위)의 분포로 관측되었고, 남부 140km 해역에 26.3psu의 저염분수가 수심 10m까지 분포하였으며, 표층 수온은 29.1~30.5℃의 분포로 연구원 해양모델 예측자료와 유사하게 관측됐다.

연구원의 해양 예측자료 분석 결과에 따르면 현재 저염분수는 제주 남쪽 150~200km 해역에 위치해 있고, 점차 주변 해수와 희석되면서 동쪽(일본쪽)으로 이동해 소멸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 남서쪽 250~300km(31°30′N, 124°00′E) 해역에 위치한 거대한 저염분수는 바람 방향에 따라 유동적이지만, 해류(대마난류) 이동방향을 따라 서서히 북동진할 경우 8월말 경에는 제주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관측 해역에서의 표층 수온이 29.5~30.0℃로 분포하고 있고, 당분간 폭염예보가 지속되면서 제주 연안 표층 수온은 30.0℃이상 고수온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고수온·저염분수가 55km(30마일) 해역까지 유입될 경우 마을어장 해역을 중심으로 상시 모니터링 체제로 전환해 유입 상황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연구원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관련 정보를 신속히 전파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