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치 않은 제주 교통사고...경찰 21일부터 특별단속
심상치 않은 제주 교통사고...경찰 21일부터 특별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제주지역 교통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자, 경찰이 사고 다발지역과 상습 음주운전 구간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제주지방경찰청과 제주자치경찰단은 9월21일부터 10월31일까지 6주에 걸쳐 민원다발지역을 중심으로 특별단속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주요 단속 대상은 음주운전과 안전띠 미착용, 신호위반·보행자보호위반, 이륜차 안전모 미착용 등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위법 행위다.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은 권역별 단속 전담팀을 꾸리고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취약장소 위주로 이동식 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도내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3년 107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4년 92명, 2015년 93명, 2016년 80명, 2017년 80명, 2018년 82명으로 줄었다.

지난해에는 10년 만에 66명으로 급감했다. 올해 9월14일 현재 4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9명을 밑돌고 있지만 이달 들어 사망사고가 잇따랐다.

3일 오후 5시53분쯤 서귀포시 하예하동 마을회관 인근에서 80대 마을주민이 경운기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이튿날 오후 4시쯤에는 제주시 아라동 산천단 인근 5.16도로에서 쏘나타 렌터카가 도로 옆 신호등 기둥을 들이 받아 뒷좌석에 타고 있던 50대 경찰 간부가 숨졌다.

비슷한 시각 제주시 노형동 1100도로 신비의도로 인근에서는 3.5톤 고소작업차(사람이 직접 작업할 수 없는 높은 위치에서 작업할 수 있는 장비를 갖춘 차량)가 도로 옆 가로등을 들이 받으면서 30대 운전자가 목숨을 잃기도 했다.

5일 오후 3시40분에는 서귀포시 안덕면 동광육거리 북측 도로에서 60대가 몰던 아이오닉 전기차가 갓길을 걷던 10대 중국인 2명을 들이 받아 이중 1명이 엿새만인 11일 숨졌다.

경찰은 “도심권와 외곽지역 가릴 것 없이 다양한 형태의 교통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강력한 계도·단속 활동과 더불어 사고 예방 홍보 활동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동광리 주민 2020-09-20 21:58:53
동광리 평화로 부터 육거리 까지 4차선 계획 10수년 전부터 있었는데 매번 갈때마다 여기 사고나겠다 생각했는데..... 빨리 4차선 및 녹연 작업해서 사망사고 더 없길 .....
110.***.***.8

무사게 2020-09-19 21:06:10
렌트카들 작작 오라시민 조으켜 정신빠진것들 차 뒤에 오는것 배리지도 안햄신고라 그냥 들이닥 유턴에, 그냥 막 세워불고 그것도 갓길에 안세웡 차가는,,중간에 막 세워불고 외지인들아,, 제발 제주에 이주허지 말아도라게
223.***.***.241


자치경찰 2020-09-19 12:03:24
언제부터인가 음주단속 교통단속모습이 안보이네요
자치교통경찰관들은 뭣햄수꽈!
교통근무인지 뭔지 차안에서 내리지도 않고
에어콘 켜놓고 핸드폰 검색햄신가 마씸?
223.***.***.184

제주다 2020-09-19 11:21:02
렌트카 블랙박스 의무로 장착하라
실운전 3년이삿된 사람에게만 렌트하라
175.***.***.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