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논란 제주 제2공항 분수령 될 ‘끝장토론’ 12~13일 열린다
5년 논란 제주 제2공항 분수령 될 ‘끝장토론’ 12~13일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제주도-도의회, 현 제주공항 확장 ADPi 보고서 토론...국토부-반대단체 각각 2명씩

제주 제2공항의 최대 분수령이 될 ‘끝장 토론’이 오는 12일과 13일 양일간 이뤄진다.

국토교통부와 제주도, 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특별위원회는 3자 합의안대로 12일과 13일 오후 2시부터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끝장 토론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끝장 토론회는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놓고 5년여 이어져온 찬반 논란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끝장 토론회는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이 지난 8월11일 제주를 방문할 당시, 4차례 쟁점해소 토론회 중에서도 핵심 쟁점이었던 ‘현 공항 확충’과 관련해 “현 공항 확충 및 활용에 대해 검증해보자”고 제안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국토부가 제안하고, 제주도의회 갈등해소특위가 수용하면서 제주도까지 포함해 지난 9월14일 4개항에 대해 합의했다. 

합의안은 △도민에게 최대한 정보를 제공해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한다 △국토부는 제2공항을 강행하지 않는다 △공개 끝장 토론회는 ADPi 보고서와 관련된 내용만 토론한다 △끝장 토론이 마무리된 후 제주도와 특위는 여론조사 등 도민여론수렴 방안에 대해 협의하여 진행한다 등이 핵심이다. 

제주국제공항 전경
제주국제공항 전경

ADPi보고서는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용역과 관련해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이 펴낸 보고서다. 이 보고서는 현 제주공항 시설 개선을 통해 4000만명 이상 관광객 수용이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다만 ADPi는 현재 제주공항에서도 이같은 여객 수요 처리가 가능하려면 19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제시한 상태다. 국토부와 제주도 역시 ADPi 보고서 대로 시설개선을 하려면 19가지 전제조건이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번 토론회에선 19가지 권고안 중 이행되지 않고 있는 4가지 항목에 대해 집중 토론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다. 

이행되지 않는 ADPi 권고안은 △항공기 분리간격 △신규독립평행항로 △주-보조 활주로 공동운영 △주기장 시간당 운항횟수 등 4가지다. 

끝장 토론은 강영진 한국갈등해결연구원장의 사회로 국토부 김태병 공항항행정책관 등 2명, 비상도민회의에서 추천한 인사 2명이 토론자로 나선다.

박원철 도의회 갈등해소특위 위원장은 "끝장 토론회를 3개 기관이 합의한대로 10월12일과 13일 양일간 열기로 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신청자에 한해 최소 인원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대신 방송을 통해 생중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끝장 토론회가 마무리되면 제주도와 갈등해소특위는 여론조사 등 도민여론수렴 방안에 대해 협의하여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2
지긋지긋하다 2020-10-06 13:59:23
빨리 고시하자..모든 도민들을 위해 계획대로 고시하자.. 반대단체들은 제주도 역사의 대죄를 짓지말고 더이상 갈등을 유발하지마라.. 제2공항은 제주도민의 90%가 찬성했던 모든 도민의 염원이었다..
제주도의 경제발전, 도민들의 항공 안전과 편리한 공항이용을 위해서 계획대로 빨리 고시해라~

더이상 항공 안전을 위해서 이 문제를 미룰수 없고, 공항 이용도 발디딜틈도 없이 뭐 돛대기 시장도 아니고 제2공항을 지어서 현공항과 제2공항으로 편리하게 이용좀 하자!

비행기 2분단위로 오르고 내리고 너무나 불안하고, 비행기 조종사, 항공사 승무원은 현 공항에서는 항공 안전이 너무나 위험한 상황에서 목숨을 내놔서 비행기 이,착륙 시켜서 되겠냐??
국가, 국토부에서 이번에 고시안하면 현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포기하는것이다
39.***.***.166

퀘메디 2020-10-06 13:58:11
코메디좀 하지마라, 신공항 2공항이야기가 언제부터 나온이야기냐, 5년전? 10년전? 그당시에 벌서 다 찬성 한거나 마찬가지, 최종후보지역 선정되니가 개떼처럼 어디서 숨어잇다가 나타나서 반대나 하고 자빠졋고, 이건 아니지, 지역을 대표하는 지방의원들도 잇었고 마을 이장도 잇엇고, 지역에서 난다긴다하는 지역 유지들도 잇엇는데 그동안 반대니 머니 떠들지도 않다가 성산으로 확정되니가 무슨 발전난 돼지도 아니고 머하는거니 도대체
211.***.***.98

왜어찌 2020-10-06 15:17:30
제2공항이 제주도민의 90% 이상의 염원으로, 제주도에도 이제 제2공항이 있어야 된다고해서 제2공항 유치 확정했고 입지가 선정이 되었으면 공항 입지 들어설 성산지역 주민들의 찬반 투표만 하면 되는거 아니냐???
어찌 환경단체라는 이름 지어서 이 구린내 나는 집단의 전략에 넘어가서 제2공항이 성산 주민 찬반투표도 아니고 서귀포도 아니고 제주도 전체 찬반투표로 넘어가냐?? ㅋㅋ 그럼 왜 처음에는 도민의 염원, 숙원사업이 이루어졌다 했고??? ㅋㅋ 진짜 어의가 없지 않나?? 제주도 전체로 투표하면 반대지역에서 이권들 챙기느라 이유아닌 반대들 늘어나서 절대 국책사업 될수가없다.. 이미 제2공항 유치전에 제주도민의 염원으로 부지가 선정되었으면, 이제는 도민의견은 결정된거고, 부지 입주민들의 의견만 들으면 된다^^
118.***.***.214

제주 2020-10-06 14:47:36
신공항은 제주도민 숙원사업이었다.
그러함에도 여론이 어쩌니 현 공항 확장이니
자기들 유불리를 갔다데고
제주동부발전 가로막는 세력들이 극열하게 반대
한다고 본다.
확충은 되고 신공항은 반대하는 자들 목적이 뭐냐
ㅡ하루속히 고시하고 착공해라
221.***.***.192

억새왓 2020-10-06 21:30:43
지난 토론회 전에 주민대상 설명회 공청회를 열어 주민들에게 신공항 내용을 설명하려면 반대쪽에서 그 행사에 행패부리고 국토부 공무원 팔을 비틀고 진입로에 드러눕고

마이크 빼앗아 연단을 점거하고 밀가루 뿌려대고 아예 설명조차 들으려 하지않은 행태를 보이므로 더 이상의 <토론무용론>을 주장했었지요.

토론에 임해서도 거짓을 말했다가 책임져야 하므로 사실만을 말할수 밖에 없는 공무원들의 발언을 자기들 입맛에 안맞는 답변을 한다고

증거도 못대면서 국토부 발언은 거짓말이고 자기말만 맞다고 우겨대는 토론태도로 시청하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지요.

지난번 1~4차 토론을 거쳐서 나올것 다 나왔는데 무엇을 다시 토론을 하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예상 가능한건, 듣지도 아니하고 반대편 일방의 우김빨 대회로 끝나겠네요
220.***.***.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