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과 공존 제주, 웰니스 관광 최적지 요건 다 갖춰”
“청정과 공존 제주, 웰니스 관광 최적지 요건 다 갖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포스트 코로나 제주관광 전략, 웰니스 관광을 말하다“ 토론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민)와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는 6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포스트코로나 제주관광 전략, 웰니스 관광을 말하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민)와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는 6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포스트코로나 제주관광 전략, 웰니스 관광을 말하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코로나19 장기화로 최근 웰니스(Wellness) 관광이 주목받는 가운데 웰니스 관광이 제주미래비전의 청정과 공존의 가치를 기반으로 제주관광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민)와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6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포스트코로나 제주관광 전략, 웰니스 관광을 말하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제주 웰니스 관광 전략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향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관광자원 개발과정에서 제주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토대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웰니스는 웰빙(wellbeing)과 행복(happiness)’ 또는 웰빙과 건강(fitness)’의 합성어로, 육체적정신적으로 기분이 좋고 상쾌한 느낌과 육체적정신적으로 보다 향상된 삶을 뉠 수 있는 건강상태 또는 이를 달성하기 위한 생활방식을 의미한다.

웰니스 관광객들은 자신을 둘러싼 사회적 환경으로서 가족이나 친구, 동료와의 소통과 이해를 통해 진정한 사회적 관계의 의미를 회복하고, 자연과의 교류를 통해 자연에 동화되면서 새로은 의미를 찾는 경험을 하는 것으로 만족감을 느낀다.

김향자 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해외관광 대체지로 제주방문 증가, 가족단위 여행객 증가, 자연관광지 선호 현상이 뚜렷하다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여행의 가치가 자기만족에서 위험회피로 전환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며, 안전에 대한 추구는 여행에서 낯선 사람, 장소, 사물과의 언택트 문화로 자라잡아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위원은 제주가 이미 웰니스 관광의 요구 기반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제주미래비전의 청정, 공존의 가치를 기반으로 한 웰니스 관광을 통해 제주관광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또 제주 웰니스 관광 추진목표로 의료·음식·관광 등 각 분야의 시설·자원과 역사·문화·자연을 융복합해 관광객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고 주민과 관광객이 상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융복합 웰니스 관광산업 확대 및 연관산업을 육성하면서 주민 참여와 추진 인력을 확보해 지속 가능한 발전 방향을 수립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제주형 웰니스 관광을 추진하기 위해 구체적인 과제도 제시했다.

김 연구위원이 제시한 추진과제는 제주 웰니스 관광자원 발굴 웰니스 관광 프로그램 개발 웰니스 융복합 관광 추진 웰니스 지역관광 모델 개발 주민참여형 웰니스 관광사업 개발 웰니스 관광인력 양성 및 산관학 협력 체계 구축 웰니스 관광 지원 체계 마련 등을 7가지다.

김 연구위원은 제주도내 관광자원은 모두 웰니스 관광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제주 특성이 나타나는 자연자원과 기후, 문화 등을 반영해 웰니스 관광자원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위원은 또 제주 웰니스 관광이 지속 가능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산관의 협력이 필수라며 미래 웰니스 관광 전문인력의 육성 지원과 함께 학습하는 조직화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현재 추진하고 있는 제주 웰니스 관광 15을 시작으로 계절별 제주 웰니스 관광을 선정해 제주의 웰니스 관광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제주 웰니스 관광의 질적 성장을 위한 관광지원 체꼐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