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1단계...제주 문화 공간들 다시 문 연다
거리두기 1단계...제주 문화 공간들 다시 문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공간 이아, 산지천 갤러리, 김창열 미술관 13일부터 운영 재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됨에 따라 제주지역 문화 공간이 제한적으로 운영을 재개하기 시작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은 13일부터 예술공간 이아, 산지천갤러리를 제한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두 공간의 전시실은 당초, 온라인 사전예약제로 운영돼 왔다. 앞으로는 오전 10~12시, 오후 1~6시 2회 운영으로 사전 예약 없이 전시 관람이 가능하다. 입장 마감은 오후 5시다.

관람객은 감염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2m 간격 확보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는 입장을 제한한다. 

또한 예술공간 이아 3층 이아살롱(예술자료실, 커뮤니티 공간)과 산지천갤러리 1층 코워킹스페이스는 공간별 운영 시간 안에 감염 예방 수칙을 준수하면 이용 가능하다. 

예술공간 이아의 시설 대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관료 50%를 감면한다. 시설 면적 대비 이용 인원을 4㎡당 1명으로 정해 연습실은 최대 30명, 창의교육실은 최대 20명으로 제한해 대관 신청이 가능하다. 

공간 이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예술공간 이아( http://artspaceiaa.kr ), 산지천갤러리( http://www.sjcgallery.kr )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064-800-9331, 064-725-1208)로 확인할 수 있다. 

제주도 김창열미술관 역시 임시 휴관을 끝내고 새로운 기획 전시와 함께 10월 13일 재개관한다.

전시 관람은 시간대별 관람객 분산과 안전한 거리두기 관람을 위해 사전예약제를 실시한다. 예약은 김창열미술관 홈페이지( http://kimtschang-yeul.jeju.go.kr )를 통해 접수받으며, 매주 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회차별 20명으로 관람 인원을 제한한다. 코로나 방역 지침을 준수해야만 입장할 수 있다.

미술관은 재개관과 함께 김창열 화백의 <매체와 물방울>展과 <미지(未知)에의 도전, 현대미술가협회>展 2개의 전시를 마련했다.

소장품 기획전 <매체와 물방울>은 1970년대 물방울에서 1980년대 회귀(回歸) 시리즈로 넘어가는 시기에 주목해 신문지 위에 물방울을 그린 24점의 작품으로 구성됐다. <미지(未知)에의 도전, 현대미술가협회>展은 1950년대 후반부터 60년대 초까지 김창열 화백이 참여했던 현대미술가협회(現代美術家協會) 활동에 주목한 전시다. 김서봉, 김창열, 박서보, 이양노, 장성순, 정상화, 조용익 등 당시 함께 활동했던 7명의 작가들의 작품을 살펴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