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별빛누리공원, 관람시설 새단장하고 13일 재개장
제주별빛누리공원, 관람시설 새단장하고 13일 재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별빛누리공원이 코로나19로 인해 닫았던 문을 열고 13일부터 관람객을 맞이한다. 

제주별빛누리공원은 휴관기간을 이용해 천문우주관련 전시물 개선 및 편의시설을 확대하는 등 새단장을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2층 전시실 벽면에는 떠다니는 황도12궁 별자리 시설을 설치했고, 위도변화에 따른 북극성의 위치확인, 달 탈출게임 등 체험 전시물 6종을 추가했다.

2층 홀에는 우리 조상들의 천문에 대한 지혜를 엿볼 수 있는 천문유물 4종의 축소모형과 사용방법 등을 전시했다.

야외광장에는 사람들이 그림자로 시간을 측정해 볼 수 있는 인간해시계와 조선시대 해시계의 하나인 앙부일구가 설치됐다.

대기시간에는 책을 읽거나 차를 마시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1층에 북카페를 만들고, 2층에는 시내야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쉼터와 함께 천문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제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들이 찾아와 한라산 중턱의 가을정취 속에 밤하늘 별들을 관찰하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