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너지공사, 에너지카페 2호점 ‘온실, 그리고 열’ 개점
제주에너지공사, 에너지카페 2호점 ‘온실, 그리고 열’ 개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생활 실천 유도 장소
28일 오픈한 에너지카페 '온실, 그리고 열'. ⓒ제주의소리
28일 오픈한 에너지카페 '온실, 그리고 열'. ⓒ제주의소리

제주에너지공사가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탄소 없는 섬, 제주(CFI)’ 실현을 위해 에너지카페 2호점 온실, 그리고 열28일 개점했다.

지난 달 개소한 에너지카페 1호점 ‘1.5에 이어, 두 번째다.

제주도와 에너지공사는 온실, 그리고 열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저탄소 생활 실천 방법을 살펴볼 수 있도록 꾸몄다. 노형동에 위치한  기존의 카페 ‘스물다섯’을 리모델링했다. 

카페에서는 가정에서 배출되는 탄소량 전시물 생활 속 사용 가능한 친환경 제품 에너지 절약 제품 전기차, 태양광, 풍력 발전 관련 정보를 볼 수 있다.

카페에서는 지구온난화를 상징하는 시그니처 메뉴 북극곰 라떼를 판매한다.

SNS 인증샷 이벤트를 통해 대나무 칫솔, 소창 티백 등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제품도 제공한다.

공사 관계자는 에너지 카페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개인적 노력이 확산되기를 바란다앞으로 에너지카페 3호점과 4호점을 단계적으로 개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페에서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마스크 착용(음식 섭취 시 제외)은 물론 손소독제 비치, 음료 주문 시 간격 두기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시라소니 2020-10-28 21:58:01
공적자금 갖고 아이디어 활용의 장으로 이용되는것에 대한 도민심판이 필요한데... 접근성 불편 등 도민들은 이용도안하는데 안타깝다
22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