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교원들 ‘평화·통일교육’ 방향성 머리 맞댄다
제주 교원들 ‘평화·통일교육’ 방향성 머리 맞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초‧중‧고등학교 통일교육 담당교원들이 모여 코로나19 시대의 평화‧통일교육의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제주통일교육센터(센터장 강근형)는 20일 오후 2시30분 도교육청 1층 책마루에서 '제주 초‧중‧고 통일교육 담당교원 연찬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도교육청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 될 예정이다.

김선희 신제주초등학교 교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연찬회는 김진환 통일부 통일교육원 교수가 '한반도 평화시대, 평화‧통일교육'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북한에서 교사로 재직하다 탈북해 '학교통일교육 전문강사'로 활동중인 윤설미씨는 '소통해야 통일입니다'라는 주제로 실제 북한 생활경험담과 통일 방향 등을 발표한다. 

이어 김래영 삼화초등학교 교사, 김보혜 탐라중학교 교사, 김기성 신성여자고등학교 교사가 초‧중‧고등학교 수업 사례를 토대로 ‘코로나19 시대의 학교통일교육의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다. 

사례 발표 후에는 유튜브 중계창에 올라온 실시간 질의를 바탕으로 종합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이번 연찬회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상황을 반영한 학교급별 맞춤형 통일 교육 방향을 마련하게 된다. 또 4.3평화‧인권교육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용관 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이번 연찬회에서 제주지역 통일교육의 현황과 과제를 진단하고, 향후 제주지역 통일교육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지역 통일교육을 활성화하는 토대가 더욱 공고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