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전력거래 자유화 제주서 실현”
원희룡 지사 “전력거래 자유화 제주서 실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녹색성장위 토론회 참석, 기후위기 대응 위한 제주 그린뉴딜 성과․계획 공유
23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국무총리소속 녹색성장위원회가 주최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사회: 지방정부, 대한민국을 바꾼다’ 주제 공개토론회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23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국무총리소속 녹색성장위원회가 주최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사회: 지방정부, 대한민국을 바꾼다’ 주제 공개토론회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전력거래 자유화를 단계별로 추진하기 위한 큰 걸음을 제주에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 23일 오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녹색성장위원회 공개토론회에 참석해 그린뉴딜 프런티어 제주, 대한민국을 바꾸다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 자리에서 카본프리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 2030’의 경험을 소개한 뒤 탄소 중립사회는 화석연료 의존도를 낮추고 대체 에너지의 경제성 확보, 전력회사의 독점거래 출력 제한 등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이 남아있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 과제를 가장 먼저 맞닥뜨린 제주는 10년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전국과 공유하고, 그린뉴딜 프런티어로서 대한민국과 전세계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과 그린뉴딜 기본법 제정 등 대한민국의 전력거래 자유화를 제주에서부터 실현하겠다사용하고 남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물을 전기분해해 얻는 그린수소를 연료전지나 수소차의 동력으로 사용하는 P2G 실증사업도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으며 수소생태계 구축과 수소경제로 나아가는 길을 제주에서부터 열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2030 내연차량 신규등록 중단, 더큰내일센터 기반 인재 양성, 2023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 등의 향후 계획들도 설명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자체 발표 후 이어진 토크콘서트에서 전력거래 자유화의 의미를 자세히 풀어냈는가 하면 녹색성장을 위한 초당적 협력과 규제개혁 필요성도 피력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 풍력발전기를 사례로 들며 생산된 전기를 거래할 수 있는 현실이 해결돼야 신재생에너지의 경쟁력이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기가 직거래되면 실시간으로 안 쓰는 에너지는 저장할 수 있는 경제성을 지닐 수 있고, 에너지 형태에 따라 소비자와 생산자가 다양하게 연결되는 생태계를 만들어줘야 시장이 형성되고 선도사업도 만들어질 수 있다며 전력거래자유화 도입 필요성도 설명했다.

정책을 실행하면서 겪은 어려움으로 이동형 전기차 배터리 충전기 사례를 꼽으며 기존 법에서 충전기가 땅속에 지지대를 갖게끔 되어있어 기존의 제도가 규제가 되고 현실화되기 어려운 점을 호소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이를 통해 환경과 안전은 강화하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시장을 만드는 부분에 있어서는 단계적으로 규제를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지금 그린뉴딜이 전력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에 대해 주로 얘기되고 있으나, 결국 교통, 주택 등 도시 전체로 갈 수 밖에 없다“(그린뉴딜로부터) 우리의 미래 먹거리, 아이들 일자리가 나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정권이 바뀌어도 녹색성장, 그린뉴딜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실제로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는 목표를 정확히 해서 작더라도 실질적인 혁신으로 만들어 확산해나가야 한다면서 현장에서 부딪히는 실질적 문제를 해결하고 시장과 국민 참여를 이끌어내는 실행면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국무총리소속 녹색성장위원회가 주최한 이날 공개토론회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사회: 지방정부, 대한민국을 바꾼다를 주제로 개최됐다.

이 자리에 함께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인공지능 연계 그린뉴딜을, 김홍장 당진시장은 탈석탄을 통한 에너지 전환에 대해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