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무용 강습생·BTJ 방문자 진단검사 완료
제주도, 무용 강습생·BTJ 방문자 진단검사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15일 코로나19 확진 무용 강사와 접촉한 강습생들과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방문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모두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결과는 곧 나올 예정이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확진자 역학조사 과정에서 확진자 1명이 도내 한 어학원을 찾아 하루 동안 3회에 걸쳐 무용 강습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총 33명의 강습생과 학원 관계자의 명단을 확보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했다. 이들의 검사 결과는 16일 중으로 나올 예정이다.

또한,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관련 방문자로 통보된 39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진행했다. 방문 이력이 없어 종결 처리된 2명과 타 시도로 이관한 1명을 제외한 36명 검사를 마쳤다.

이로써 제주도 방역당국은 제주지역에서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관련 방문자로 통보받은 인원 전원에 대해 검사 실시, 신분 확인 등의 조치를 완료했다.

한편, 제주 지역은 16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추가 확진자가 없어 오후 5시 기준 누적 확진자 497명을 유지하고 있다. 퇴원한 확진자는 9명이다. 16일 오후 5시 기준 격리 중 도내 확진자는 35명, 격리해제자는 462명(이관 1명 포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