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방문 잦은 원희룡 제주도지사 “대권 행보 맞다”
서울 방문 잦은 원희룡 제주도지사 “대권 행보 맞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방문이 잦아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당내 경선을 앞두고 ‘대권 도전’과 ‘3선 도전’ 사이의 정치적 선택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15일 YTN 보도에 따르면 원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권 행보에 나선 것이냐”는 질의에 “그렇게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 기후변화 정책협의회’ 참석차 국회를 방문했다. 현장에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배준영 대변인,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등이 함께했다.

정책협의회가 끝난 후 기자들의 질문에 원 지사는 대권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야권과 뜻을 함께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원 지사는 “6월까지는 경선 국면이 아닌 만큼 비전과 해법, 사람을 준비하겠다”며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와 코로나19 방역 등 도정에도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정권교체를 위해서 나서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야권과 뜻을 함께 할 것 같다. 침체 상태인 야권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본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원 지사는 재보궐선거를 전후해 서울 출장이 늘었다. 이달 5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조은희 서초구청장과 정부의 공시가격 오류를 지적하며 표준주택 조사 권한 이양을 요구했다.

13일에도 서울로 올라가 제9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 얼굴을 보였다. 이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대권 도전을 위한 7월 사퇴설과 3선 도지사설이 나돌고 있지만 정작 원 지사 도민들을 향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서울행 비행기만 오르내리고 있다.

국민의힘은 6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다. 120일 이전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당헌당규에 따라 늦어도 11월에는 경선이 치러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0
응원은 못할 망정 2021-04-17 01:36:02
솔직히 원희룡은 육지에서보다 제주에서 욕을 더먹는다. 제주에 적이 너무 많다. 불만족스러운건 알겠지만 그러면 다들 대체할 후보는 생각해두고 말하는건가요? 왜들 제주 동향출신 못잡아먹어서 안달이지?
115.***.***.218

홍어랑과매기 2021-04-16 22:53:58
경상도와 전라도 새끼들만 돌아가면서 해먹는 게 우리나라 정치현실인데 제주도 출신이 아무리 똑똑한들 개무시 당하는 게 현실임
59.***.***.248

ㅋㅋ 2021-04-16 19:00:33
서울 잦은 방문?
거짓말 할래?
제주 잦은 방문..
요즘 서울에 살고 있다 함.
서울에서 제주로 출근 중임.
211.***.***.206

열성당원 2021-04-16 18:24:41
원지사님의 대선출마를 열열히 지지합니다....
원지사님같은 분만 대권후보로 출마한다면 민주당정권은 영원하리라........
39.***.***.165

놀부들 2021-04-16 17:48:16
제주에는제주에는우물안제주에는우물안개구리와제주에는우물안개구리와놀부들이제주에는우물안개구리와놀부들이이렇게제주에는우물안개구리와놀부들이이렇게많구나.
122.***.***.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