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봉 한국공항공사 상임이사...제주 출신 첫 임원 탄생
김수봉 한국공항공사 상임이사...제주 출신 첫 임원 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봉 한국공항공사 상임이사. ⓒ제주의소리
김수봉 한국공항공사 상임이사. ⓒ제주의소리

한국공항공사 창립 40년만에 첫 제주 출신 내부 승진 임원이 탄생했다.

한국공항공사는 16일자로 김수봉(58) 한국공항공사 안전보안본부장을 운영본부장 겸 상임이사로 임명하는 임원급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공항공사는 대표이사를 포함해 상임이사가 총 6명이다. 이중 3명만 내부 인사로 임명된다. 제주 출신 중 상임이사 승진은 김 본부장이 처음이다.

김 본부장은 앞으로 조직 내 인사와 노사, 복지 등의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제주국제공항을 포함한 전국 지방공항의 운영에 관한 업무도 책임진다.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출신인 김 본부장은 1990년 한국공항공사에 입사했다. 본사 경영관리실장과 인사관리실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2019년 1월 제주 출신인 강동원 전 본부장에 이어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장을 지냈다. 지난해 말 인사에서 본사 안전보안본부장으로 이동했다.

김 본부장은 “영광스러운 기회가 주어져 감사하다. 공항공사의 새로운 먹거리 발굴과 조직관리에 더욱 힘을 쓰겠다. 직원들과도 소통하며 공항공사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상임이사의 임기는 2023년 4월15일까지 2년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