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사태에도 원희룡 핵발전 확대 주장”
“후쿠시마 오염수 사태에도 원희룡 핵발전 확대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12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이 참여한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은 16일 논평을 내고 "후쿠시마 핵오염수 사태에도 핵발전 확대를 주장하는 원희룡은 도지사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이들 단체는 "원희룡 지사가 느닷없이 본인의 SNS를 통해 5대 기후에너지 정책을 발표했다. 특히 기후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핵심 전략으로 탈석탄을 우선하고 핵발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탈핵정책으로 한국에 전력공백이 생겼다는 우려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대체 한국에 전력공백이 어디에서 나오는 말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 갑자기 광역정전사태라도 발생했단 말인가"라며 "오히려 국내 석탄화력발전소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신규 핵발전소의 건설도 여전히 진행 중인 상황에 전력과잉 생산이란 비판이 나오는 것을 원희룡 지사는 알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전력공백이 탈핵정책에서 기인한다고 했는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노후 핵발전소인 고리1호기와 월성1호기의 폐쇄결정 말고는 건설중인 핵발전소가 멈춰선 일이 없다. 게다가 핵발전소는 앞으로도 늘어날 계획"이라며 "이런 이유로 탈핵정책의 후퇴를 시민들이 우려하는 마당에 탈핵정책이 문제라고 주장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들 단체는 "원 지사가 주장하는 미래형 스마트 원전이란 결국 소형핵발전소를 말하는 것이다. 대규모 핵발전소에 대한 국민적 거부감을 지워내기 위해 갖은 미사여구를 다 붙여놨지만 그래봐야 핵발전소라는 말"이라며 "신규 핵발전소를 많이 짓자는 원 지사의 발상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대해 얼마나 무관심한지를 보여줄 뿐"이라고 성토했다.

이들 단체는 "최근 후쿠시마 핵오염수 사태를 통해 원 지사는 배운 것이 하나도 없는 모양이다. 핵발전소 안전신화를 내세운 일본은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로 10년간 엄청난 고통을 치러내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 지사는 핵발전소나 더 짓자는 무책임하고 태평한 정책을 내놓은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무책임한 아무 말이나 할 생각이라면 지사직에서 하지 말고 제발 자연인 신분으로 해주길 바란다. 왜 원 지사가 만든 부끄러움이 제주도민의 몫이어야 하는가"라며 "제발 스스로 부끄러움을 깨닫고 지사직을 스스로 그만두길 바란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ㅂㅅ 2021-04-19 10:03:34
하다하다 못해 이젠 조선일보 같이 뱉는구나 이 ㄸㄹㅇ ㅅㄲ
39.***.***.207

1 2021-04-18 12:18:42
한일해저터널 뚫자는 정당 출신 아닐라까봐 핵발전 좋아하나봅니다
118.***.***.146

그런 마인드로는... 2021-04-17 20:31:33
한 나라의 대통령은 커녕
제주의 도지사 자격도 안됩니다.
제주의 미래를 어떻게 그리고 있을지
답이 딱 나오네요!
223.***.***.80

원가나 졸개들이나 2021-04-17 09:54:15
핵마피아주의자들이네
제주도에 핵발전소 짓자고 주장할 것들 ㅉㅉ
제주도를 놔두고 그냥 떠나라~
14.***.***.57

어벙이재인이 2021-04-17 09:21:06
재생에너지가 전력망 10% 이상되면 전국적인 정전이 일어날 수 있다. 재생에너지는 생각한 만큼 친환경이 아니고 경제적인 잇점이 전혀 없다. 산에 나무를 베어내어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것이 친환경인가? 아니다. 풍력 발전에서 발생하는 초저주파수 소음은 건강에 크게 위협을 준다. 그리고 풍력으로 새들이 많이 죽는다. 재생에너지가 발전을 못할 때를 대비해 항시 가스발전이 준비되어 있어야한다. 원자력발전은 우리가 노력으로 이룬 세계 1등 기술이다. 원자력 발전을 계속되어야 한다. 일본 후쿠시마와 우리나라 원전은 구조가 다르다.
6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