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전 문득 깨달은 ‘6차산업’…최남단 체험농장 ‘결실’
20년 전 문득 깨달은 ‘6차산업’…최남단 체험농장 ‘결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6차산업人] (20) 오창학 농업회사법인 가뫼물 대표

“빚은 늘어가는데 아이는 쑥쑥 자라고, 감귤값도 폭락하니 절박한 심정으로 길가 노점상을 차렸어요. 그러던 중 어느 순간부터 고객들이 귤을 따보고 싶어한다는 걸 알게 됐죠. 생산과 제조, 체험까지 아우르는 6차산업의 힘을 경험한 건 그때부터였습니다.”

대한민국 최남단체험감귤농장을 꾸려 흑돼지가 키우는 감귤 생산부터 감귤즙, 감귤칩 등 제조업와 감귤 따기 체험까지 아우르는 6차산업을 일구고 있는 오창학(53) 농업회사법인 가뫼물 주식회사 대표. 

제주의 살아있는 농촌 생태계를 직접 보고, 만지고, 느끼는 5만5000여㎡의 도내최대 규모 체험농장을 만들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건강한 체험공원을 서귀포시 남원읍에서 꾸려가고 있다.

나비 생태공원, 동물과 교감할 수 있는 동물원, 곤충의 성장 과정을 두 눈으로 볼 수 있는 곤충 박물관 등 감귤체험과 함께 다양한 요소들을 접목해 관광농원의 꿈을 펼치고 있는 오창학 대표를 [제주의소리]가 만났다. 

ⓒ제주의소리
오창학 농업회사법인 가뫼물 주식회사 대표. 그는 도내 최대규모 체험농장을 꾸려 6차산업의 꿈을 펼쳐가고 있는 6차산업인이다. ⓒ제주의소리

오 대표가 최남단체험감귤농장의 문을 연 것은 지난 1999년. 제주시에서 직장생활을 하다 사업에 뛰어들었으나 실패를 거듭하고 아버지가 계신 고향 서귀포시 남원으로 돌아오게 됐다. 

아버지의 감귤밭에서 다시 시작해보자 마음먹고 감귤 농사를 열심히 지었으나 돌아오는 건 감귤값 폭락과 늘어가는 빚이었다. 수확비도 안 나오는 절망적인 상황에서 오 대표는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남원읍 공천포 인근 길가에 노점상을 차렸다.

소비자를 만나러 직접 나서니 어두운 창고에 갇혀만 있던 감귤들은 세상 빛을 보기 시작했다. 조금씩 판매량이 늘더니 소비자 중 더러는 감귤나무를 직접 보고 귤을 따가고 싶어하기도 했단다. 

그때부터 노점상에서 고객들을 농장까지 데려가 직접 감귤을 따볼 수 있도록 체험시켰다. 1차산업과 3차산업이 만나 어떤 힘을 발휘할 수 있는지 일찍이 알게 된 것이다. 

오 대표는 여름에는 가온하우스에서 나는 귤을 팔고, 겨울에는 체험과 노지감귤을 통해 돈을 벌며 농장을 연지 3년여 만에 빚을 다 갚게 됐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그는 장사 수익금을 농지 구매와 농장 증축에 투자하며 체험농장 설립에 온 힘을 쏟아부었다. 

ⓒ제주의소리
감귤 따기 체험을 하고 있는 방문객. 사진=가뫼물.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최남단체험감귤농장에서는 감귤 체험과 함께 토끼와 프레리독 등 동물들과 곤충류, 파충류 등 다양한 생물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제주의소리

그는 농장 규모가 커지다 보니 귤 이외의 다른 품목도 포함하기 시작했다. 관광객뿐만 아니라 도민들도 방문해 즐겁게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야겠다 생각한 것이다. 

소비자를 만나기 가장 쉬운 방법이 수확체험이란 것을 일찍이 깨달았던 오 대표는 수확체험만으로는 경쟁력을 갖출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곤충, 동물 등 여러 가지를 도입했다.

또 도민은 감귤밭을 가진 사람들이 많아 체험농장을 굳이 방문할 필요를 못 느낄 것이라는 생각으로 도민 대상 볼거리를 제공하지 못한다면 전국 마케팅도 소용없을 것이라는 판단도 했다.

이에 따라 오 대표는 여러 체험을 도입함과 동시에 ‘체험 활동지’를 만들어 방문객들이 체험 과제를 수행해 활동지에 스티커를 붙여와 과제를 끝낼 경우 선물을 제공하는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즐거움도 더했다. 체험의 즐거움과 교육적 의미를 더해 한발 더 나아간 것이다. 

이 같은 활동은 방문객들에게 교육과 체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신선한 경험을 선사하게 됐다. 더불어 자연스레 제주의 감귤과 농촌 생태계를 보여주며 제주를 알리는 데도 한몫했다. 

이를 통해 최남단체험감귤농장은 ▲6차산업 인증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우수관리인증(GAP) ▲대한민국 스타팜 체험농장 ▲농촌교육농장 ▲현장실습교육(WPL)장 지정 ▲우수체험공간 지정 ▲교육기부 진로체험기관 인증 등 성과를 달성했다. 

더불어 오 대표는 △대한민국 석탄산업훈장 △제주도지사 표창 △농림축산식품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제주의소리
가뫼물이 생산하는 감귤로 만들어진 감귤즙 상품. 사진=가뫼물.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감귤 따기 체험을 통해 담아갈 수 있는 바구니. 직접 딴 감귤을 양껏 담아와 비닐봉투에 넣어가면 된다. ⓒ제주의소리

또 체험의 힘을 알게 된 그는 최근 ‘나만의 감성 초콜릿 만들기 키트’를 개발해 농촌관광경영체 비대면 체험꾸러미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하기도 했다.

나만의 감성 초콜릿 만들기 체험은 녹인 초콜릿을 짤주머니에 넣어 따뜻한 물에 녹인 뒤 감귤칩 위에 그림을 그려보는 체험으로 감귤 초콜릿의 맛과 동시에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효과를 포함했다. 누구나 간단하게 만들 수 있다는 간편함도 장점이다.

이처럼 오 대표는 20여 년 전 깨달은 6차산업의 힘을 통해 최남단체험농장의 결실을 맺어가고 있다. 6차산업에 대해 그는 “결국 농업농촌이 생존할 수 있는 길은 생산자와 소비자가 연결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농업을 하는 분들이 농장 규모를 방대하게 키우는 것보다 특색있고 확실한 자기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을 키우는 것이 경쟁력 있을 것”이라며 “규모만 생각하다 보면 답이 없다. 농업은 우리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들을 다 흡수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교육이나 환경적인 부분도 농업과 접목해 뛰어난 산업을 만들어낼 수 있다. 농장에 자원들이 많이 있잖나. 하다못해 돌멩이와 풀도 다 자원이다. 자원을 활용해 아이디어를 창출하고 교육적인 부분이나 도시 생활에 지친 사람들이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는 것이 농업이 가야할 길”이라고 대답했다.

ⓒ제주의소리
농촌관광경영체 비대면 체험꾸러미에 선정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납품할 수 있게 된 ‘나만의 감성 초콜릿 만들기 키트’. 사진=가뫼물.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나만의 감성 초콜릿 만들기 키트’는 감귤칩 위에 녹인 초콜릿으로 그림을 그리는 등 창의적인 다양한 활동을 해볼 수 있어 인기가 좋다. ⓒ제주의소리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물으니 “일손이 부족해 외국인 근로자의 힘을 빌리고 있는데 몇 년 뒤에는 이마저도 힘들 것”이라며 “점점 부족해지는 일손에 맞춰 기계를 이용하는 등 스마트팜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고등학생인데 스마트팜에 관심이 많아 진로를 그쪽으로 잡았다. 나는 아들이 공부하고 난 뒤 꿈을 펼칠 수 있도록 기반을 닦아둘 것”이라며 “딸 역시 치유농업에 관심이 많다. 앞으로 딸과 아들과 함께하는 미래를 그려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고 미소를 보였다.

오 대표는 농업과 사회를 연결하는 사회적 농업도 실현할 계획이다. 소외계층 노인이나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함께하는 농장을 만들어 농업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제주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농업을 통해 사람들의 삶에 활력을 심어주고 나도 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져다줄 수 있는 꿈을 펼치고 싶다는 것. 건강한 제주의 농업농촌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그의 미래는 주황빛 색이 예쁘게 물든 감귤처럼 탐스럽다.

농업회사법인가뫼물 주식회사 / 최남단체험감귤농장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남위남성로 168
홈페이지 : www.orangefarm.co.kr
전화 : 064-764-7759

가뫼물이 생산하는 감귤로 만들어진 감귤즙 상품. 사진=가뫼물. ⓒ제주의소리
가뫼물이 생산하는 감귤로 만들어진 감귤칩 상품. 사진=가뫼물.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가뫼물 최남단감귤체험농장 입구. 가뫼물은 가물어도 항상 물이 흐르고 마르지 않는 샘이라는 뜻이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오연순 2021-04-27 20:16:19
죄남단농장 대단합니다
농업이 미래가 보입니다
화이팅
223.***.***.85

오경환 2021-04-27 20:15:20
와우~~~ 이곳 짱입니다. 애들이랑 가족들 함께 방문했던 곳인데 애들이 너무 좋아해요. 맛있는 귤을 내손으로 직접 따먹어봐야 진짜 귤맛을 느낄수 있는거 같아요. 강추합니다
223.***.***.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