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우 “코로나 유행 재현 우려, 시설별 점검 강화”
안동우 “코로나 유행 재현 우려, 시설별 점검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코로나19 집중 방역기간 상황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안동우 제주시장. 사진=제주시

안동우 제주시장은 10일 사회적 거리두기 집중 방역기간 운영에 따른 상황대책회의를 통해 시설별 지도점검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오전 9시 안 시장 주재로 열린 회의는 지역 내 n차 감염 확산으로 인한 추가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10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되는 '집중 방역기간'을 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안 시장은 "지난 4월 제주를 찾은 관광객이 전년 동월 대비 2배 수준으로 증가하고, 가정의 달을 맞아 모임·여행 등 이동량 증가와 더불어 최근 감염병 확산세가 증가세로 전환되는 등 자칫 방역의 끈이 느슨해질 경우 지난해 12월의 코로나19 유행이 재현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방역 긴장감 강화 및 기본 방역수칙 정착 등 재유행에 대비한 시설별 지도점검 및 홍보를 강화하고, 지도점검과 연계해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시민 위로 및 제도 개선 등을 추진해 현장 의견도 청취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 시장은 "최근 오름 등 야외 관광지를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늘고 있는 만큼, 방역수칙 점검 및 홍보를 통한 방역 사각지대 해소에도 적극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21-05-11 10:45:22
올해는 모든 행사성 사업을 취소하고, 예산은 더 필요한 곳에 사용, 행정역량을 코로나19 극복에 투입해야 할 것 같습니다. 축제, 박람회 등 행사 아직 취소 안된게 많다고 하는데, 미루다가는 이도저도 안됩니다. 결단을 내려야함. 들불축제 비대면으로 잘 됐다고 자축하는 기사 보고 할말 잃은 기억이 나네요...
12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