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개인 힘만으로 노후대비 부족...복지체계 노력해야”
원희룡 “개인 힘만으로 노후대비 부족...복지체계 노력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장애인복지 정책조정회의...통합복지하나로 등 성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사회 전체가 빠르게 고령화로 가고 있지만, 개인들의 힘만으로는 노후 대비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지속가능한 복지체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17일 오전 9시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노인·장애인복지, 유니버설 디자인 정책의 성과와 과제'와 관련한 주간정책조정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복지전달체계 강화를 위한 '통합복지하나로' 시범사업을 비롯해 △노인·장애인 정책 성과와 과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성과와 과제 △누구나 안전한 도시,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 등의 사업이 보고됐다.

시범 운영중인 '통합복지하나로' 사업은 최근 시대적·사회적 여건 변화로 인해 복지서비스 대상자가 확대되고, 공급자 중심의 단편적·분절적인 전달체계의 한계가 나타남에 따라 이용자 중심의 복지전달 체계로 개편하기 위해 운영중이다.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2월까지 제주시 아라동과 노형동, 서귀포시 동홍동 등 3개 지역을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진행하고 있으며, 공공과 민간의 정보공유를 통한 원스톱 전달체계 구축이 목적이다.

제주도는 지난해 통합복지하나로 운영 결과, 서비스 연계건수가 2019년에 비해 2배 가량 증가했고, 민·관 정보 공유시스템을 활용한 서비스 지원, 사람 중심 서비스 지원 연계를 위한 통합 플랫폼 구축, 제주 복지콜 운영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노인·장애인 일자리 창출, 돌봄, 주거 정책을 위한 사업도 다뤄졌다.

제주도는 노인복지정책과 관련 2024년까지 노인복지관을 6곳으로 확충하고, 고령자복지주택 및 복지시설을 3곳까지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한 노인 돌봄 정책을 강화하는 한편, 노인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업량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장애인 일자리 확대 지원 정책으로는 올해 하반기 제주안전체험관 내 창업형 일자리 카페가 설치·운영되며, 벤처중소기업부의 지원으로 발달장애인 가족 창업 특화사업장도 구축된다.

원 지사는 "제주도의 복지사업이 전국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과제가 남아 있다"며 "지속가능한 복지 제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제주형 통합복지 시스템이 도민들 피부에 와닿는 복지체계와 전국 모범 사례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유니버설디자인은 실제로 시설을 이용하는 장애인, 노인 등 사회적 약자의 입장으로 진행해야 한다"며 "하루 아침에 바꿀 수 없는 부분인 만큼, 지속적으로 도시를 조성한다는 자세로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돌하루방 2021-05-17 17:24:06
무소속이지만 본인이 그토록 대선가도에 디딤돌이 되는 국민의 짐에서는 노인들 일자리 가지고 지랄떠는거 몰라신가? 대선 나갈라고 도민들 그만 희롱하세요 항상 보면 첫끝은 좋은데 뒷끝은 지금까지보면 올인 대선나가서 올인해보시기를
223.***.***.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