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봉 국장 “元지사 사임하면 어떻게?” 뜬금 질문에 ‘당황’
임태봉 국장 “元지사 사임하면 어떻게?” 뜬금 질문에 ‘당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진 의원 “7월 정기인사 복지직 5급 승진자 전무, 국장이 안 챙기는 것 아니냐”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김대진 의원(왼쪽)과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김대진 의원(왼쪽)과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 ⓒ제주의소리

제주도의 2021년도 상반기 정기인사가 7월 초 예고된 가운데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업무량이 폭증한 복지직이 승진에서 소외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김대진 의원(서귀포시 동홍동, 더불어민주당)18일 제369회 제1차 정례회 1차 회의에서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을 상대로 복지 직렬 승진 소외 문제를 도마에 올렸다.

김대진 의원은 먼저 “(내년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원희룡 지사가 지사직을 그만 두면 같이 그만 두는 것이냐고 뜬금없는 질문을 던졌다.

예상치 못한 돌발 질문에 다소 머뭇거리던 임태봉 국장은 저는 전문직위로 공개채용을 통해 임용됐다고 답변했다.

임 국장은 민선 7기 원희룡 도정이 시작한 20189월 공개채용(임기 2)을 통해 최초 임용된 뒤, 지난해 임기만료가 된 뒤 성과평가를 통해 20229월까지 임기가 연장됐다.

정작 김대진 의원의 관심은 7월 초로 예고된 상반기 인사와 관련한 복지 직렬의 승진 소외 문제에 꽂혀 있었다.

김 의원은 “7월 정기인사를 앞둬 5급 승진대상자가 발표됐는데, 제주도와 양 행정시에 복지직은 단 한 명도 없다. 국장이 안 챙겨서 그런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임태봉 국장은 내용을 확인한 결과, 최근 2년 동안 승진이 과원된 분야가 복지직이다. 승진이 많이 됐다는 말이다. 그래서 이번에 (승진이) 안 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저는 생각이 다르다. 복지 직이 인사에서 소외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코로나 시국에 일도 중요하지만, 부하직원들의 승진에 대해서도 신경을 많이 써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ㅇㅇ 2021-06-18 11:35:51
도의원들이 진정한 민의 대변을 해야지 특정 계층이나 집단만 대변하고 뭐햄시니? 여자 공무원들 반발 무서웡 지금 여자 공무원이 6급이하는 50%가 넘는데, 승진은 공평하게 양성평등 승진, 힘쓰는 업무나 숙직은 남자만 몰빵! 이런 적페나 지적해라 ! 이 할거 어신 도의원들아
39.***.***.27

ㅇㅇ 2021-06-18 11:30:56
도의원들 정말 소수직렬 민원 받고 복지직이면 복지직, 환경직이면 환경직 왜 to 없냐고 압박하는 추태는 없애야 한다. 5급 이상 사무관 자리는 많이 늘리면 안된다. 자리가 없으면 원래 승진 못하는게 공무원 생태인데, 왜 없는 자리를 억지로 만들어야 함? 자기가 체육인이랑 친하면 체육민원 넣고, 복지 장애인들이랑 친하면 복지 장애인 민원 넣고, 자기가 업자들이랑 친하면 건설건축 민원넣고 ㅉㅉㅉ
3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