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곳곳에서 분전반 화재 잇따라...낙뢰 추정
제주 곳곳에서 분전반 화재 잇따라...낙뢰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읍 비닐하우스 분전반 화재 모습. ⓒ제주 소방당국.

제주에 천둥·번개가 치면서 관련 사고가 잇따랐다. 

제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9시16분쯤 서귀포시 남원읍에서 비닐하우스 분전반에 불이 났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64만2000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18일 0시14분에는 서귀포시 성산읍 한 단독주택 분전반에서도 불이 났다. 

역시 인명피해 없이 33만5000원 정도의 재산피해가 났다. 

같은 날 오전 1시12분께에는 제주시 조천읍 한 농산물 보관 창고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창고 분전반이 불에 타는 등 126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화재 3건에 대한 특별한 화재 원인을 발견하진 못했다. 

다만, 화재 발생 당시 천둥·번개가 심했던 점을 토대로 낙뢰로 인한 화재로 추정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