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도당 방치했던 원희룡, 핵심측근 내세워 장악 시도”
장성철 “도당 방치했던 원희룡, 핵심측근 내세워 장악 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 대회 중단 사태에 "비공식 루머에 휘둘려" 일축
24일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장성철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 ⓒ제주의소리
24일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장성철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 ⓒ제주의소리

국민의힘 제주도당 차기 위원장 선출을 앞두고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내부 충돌이 발생한 것과 관련, 장성철 도당 위원장이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겨냥해 노골적인 분노를 토해냈다.

장 위원장은 24일 오후 2시 국민의힘 제주도당사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당대회 중단 사태에 대해 "비공식적인 루트에 의한 확인되지 못한 루머성 정황에 근거해 도당 대회 중단 조치가 이뤄진 것은 공정과 혁신이라는 시대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20일 열릴 예정이었던 국민의힘 도당 대회가 중앙당 사무총장 명의로 중단됨에 따른 입장이다. 중앙당 사무처는 '최근 당내 당원간 불협화음 등 추후 도당 위원장 선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부적절한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는 이유로 도당 대회를 멈춰세웠다.

이에 대해 장 위원장은 "논란이 된 당직자는 임기가 남았지만 6월 30일부로 당직관련 업무를 마무리하고 탈당계를 내고, 본인을 비난한 당원을 고소했다"며 "이와 관련된 업무 기조와 처리가 무슨 문제가 되는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 객관적인 근거와 자료도 없이 당직자를 가해하는 것을 수용할 수 없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일련의 과정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책임을 방기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에 더해 원 지사의 '배후 개입설' 의혹까지 제기했다.

24일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장성철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 ⓒ제주의소리
24일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장성철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 ⓒ제주의소리

장 위원장은 "정치적 책임은 도당 위원장인 제가 가장 크게 져야 하지만, 원 지사의 책임도 못지않게 크다. 사실상 제주에서 국민의힘의 가장 큰 정치 지도자인 원 지사는 제주도당의 당연직 운영위원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1년 동안 도당의 주요 행사에 참석한 적이 없다. 도지사 재임 7년 동안 도당을 사실상 방치했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상황 속에서 제주도당 대회 개최 중단과 관련해 원 지사의 개입설이 언론보도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원 지사의 개입설은 국민의힘 최고위원회가 제주도당을 사고 도당으로 지정 의결한 후 원 지사의 측근 인사를 위원장 직무대행으로 임명할 것이라는 주장과 맞물려 증폭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 위원장은 원희룡 도정의 공약실천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던 학계인사 A씨를 언급하며 "원 지사의 대리인이나 다름없는 핵심 측근이 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게 되면 사실상 원희룡 지사가 도당을 장악한 것이나 다름없게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 위원장은 A씨에 대해서도 시종 격앙된 목소리로 "민주당 국회의원의 후원회장까지 역임한 분이 국민의힘에 단순 입당하는 것을 넘어 책임자를 자처하는 꼴은 정치 도의상 있을 수 없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낯짝도 두껍다. 그런 양식으로 어떻게 학자가 됐나. 제주도민이 부끄럽지 않나. 당시 당적이 없었다고 우길 것이냐"고 노골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또 장 위원장은 "원 지사가 대선 경선에 집중하기 위해 도지사직 사퇴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도당 위원장으로서 도지사직 중도 사퇴를 분명하게 반대한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으로 인한 경제회복 지연, 앞으로 나가지 못하는 제2공항, 흔들리는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등을 고려할 때 민선지사의 리더십은 한 시도 공백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지금은 2022년도 예산안을 구체적으로 만들고 국비 확보에 민선 도지사가 전력을 기울여야 할 시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장 위원장은 "이번 도당대회 중단 상황과 관련해 저의 도덕적인 의혹들에 대해서는 결백하다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며 "사고 도당 지정이라는 비정상의 상태로 가는 결정을 막는데 당원들이 힘을 모아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리고, 원 지사께 제주도당이 비정상 상태로 가는 길만은 막는데 힘써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8
ㅡㅡ 2021-07-24 16:50:34
민주당내부에서도 까이는 이낙연..

대선은 무슨.. 이장선거도 어렵겠다
175.***.***.217

정치 말고 비트농사를 2021-07-24 17:45:39
국회의원 커녕 도의원도 한번 못해본 장 위원장! 무슨 힘이 있다고 자리보전에 연연하시나. 밀려날 위기감 때문에 마지막으로 찍소리 한번 하는거라 이해합니다.
222.***.***.189

장형 2021-07-25 10:04:22
내 밥그릇 건드렸다고 내부총질하는건 아닌듯

장형 지금까지 선거때 득표 몇나왔나보세요

그리고 원래 이쪽당 아니자나?
남들은 당선될려고 철새하는데
이건 뭐 당선하나 못해무니
223.***.***.21

총장이 송장됩니다 2021-07-24 18:59:07
총장까지 지낸후 정년퇴임 하고 나이까지 연로한분이 무슨 큰 권력이 탐이나서 이념도 철학도 정체성도 없이 이당 저당 왔다갔다 정치판을 쓰레기장으로 어지럽히시네요. 이제껏 쌓아온 명예 한방에 훅 날아갈 겁니다.
223.***.***.121

그놈이 그놈이네 2021-07-25 06:51:43
해롱이는 제주를 망쳐놓고
상철이는 국힘을 무너뜨리고 있네.
진정 제주를 사랑한다면 제주를 떠나라
두 놈이 똑 같다.

문이 정연주를 임명해 특정 세력의 방송 장악을 떠오르게 하는 막장드라마를 제주에서도
보게 될 줄이야.

정치란 공동체와 구성원들의 갈등과 분란을
조정해 평안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거늘,
너 두 녀석은 오히려 갈등과 분란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

허접한 총장도 듣거라.
적폐 정치꾼의 꼬임에 정치에 발을 담그지 마라.
자네 인생이 실패로 떡칠하게 될 것이다.

제발 나이값들을 하라.
이러니 젊은세대로 부터 꼰대라고
능멸 당하는 것이다.

코로나로 무너지는 제주를 보며 화가 치솟아 열 받는데,
너네들까지 열받게 할거야
한심한 녀석들...
도민들이 너네 머리 위에 있다는 사실을 잊지마.
223.***.***.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