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제주, 15일까지 최대 500mm ‘물 폭탄’ 쏟아진다
[날씨] 제주, 15일까지 최대 500mm ‘물 폭탄’ 쏟아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 영향…시간당 50~70mm 강한 비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대만을 거쳐 중국 상하이로 북상 중인 가운데 간접 영향으로 15일까지 제주에 매우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많은 곳의 경우 최대 500mm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비 피해에 따른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12일 오후 4시를 기해 제주 곳곳에 강풍과 호우, 풍랑, 태풍 등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13일 새벽 제주도안쪽먼바다, 제주도앞바다(북부 제외),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풍랑특보가 예고됐으며, 같은 날 오전에는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에 태풍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또 이날 낮에는 제주도 전역에 강풍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며, 밤에는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 호우특보가 예고된 상황이다.

12일 밤부터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300mm(많은 곳 500mm 이상)다. 

태풍 간접 영향으로 다량의 수증기를 포함한 강한 남동풍이 불어드는 제주도에는 13일 시간당 30~5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본격적으로 강수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 14일과 15일에는 시간당 50~7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총 5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겠다.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하천과 농수로 범람, 급류, 하수구나 배수구에서 물이 역류할 가능성과 배수 지연으로 인한 침수 등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 지면 꺼짐과 공사장, 비탈면, 옹벽, 축대 붕괴와 산사태, 침수지역 감전 사고와 자동차 시동 꺼짐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풍이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16일과 17일 역시 태풍 영향을 받으며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 정보와 기상정보를 참고해야겠다.

13일부터 제주도에 바람이 초속 10~14m, 순간풍속 초속 17m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보행자 안전사고 등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 기상청은 제14호 태풍 찬투가 중국 상하이를 거쳐 17일 오후 3시 제주 북북서쪽 약 50km 부근 해상에 도착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기상청.
한국 기상청은 제14호 태풍 찬투가 중국 상하이를 거쳐 17일 오후 3시 제주 북북서쪽 약 50km 부근 해상에 도착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기상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