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돈동 감귤농가 김종우, 최고 농업기술 명인 선정
효돈동 감귤농가 김종우, 최고 농업기술 명인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 명인으로 선정된 김종우 씨. 사진=서귀포농업기술센터.

제주도 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서귀포시 효돈동에서 감귤 농사를 짓는 김종우 씨가 과수 부문 ‘2021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 명인’으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농업 기술을 보유·활용해 지역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한 식량·채소·과수·화훼·특작·축산 분야별 각 농업기술인 1명을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 명인’으로 선발해 시상하고 있다.

자격은 생산을 기본으로 생산 기술 개발, 가공, 유통, 상품화 등 해당 분야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보유 기술을 타 농업인에게 보급·확산해 농업 발전에 기여가 큰 농업인이다.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지난 6월 현장 실태 조사, 7월 도 농업기술원의 서류 심사를 거쳐 김종우씨를 명인 대상자로 농촌진흥청에 추천했다. 농촌진흥청은 1차 서류심사 30%, 2차 현지심사 70%를 거쳐 심사위에서 과수 부문 명인으로 최종 선정했다.

김종우 명인은 ▲피복 재배 개선으로 고품질 감귤 생산 ▲IT활용 감귤 품질 관리 ▲농업 정보의 교류 및 확산 ▲감귤박 재활용 방안 모색 등에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다공질필름 피복 재배 시 연결 방법을 개선했다. U자형 핀으로 고정하는 방식을 주름관에 클립형으로 부착하도록 바꿨다. 이런 시도는 감귤 품질을 높였고, 피복 시기를 앞당겨 경영비를 감소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나무별로 반도체 칩이 내장된 RFID태그를 설치했다. 휴대용 비파괴 당도계로 감귤 당도를 인식하고, 스마트폰 앱으로 실시간 품질 상태를 확인하며 데이터에 근거해 관리했다.

감귤사랑동호회를 결성해 온·오프라인 모임으로 농업기술 정보 교류, 고품질 생산 교육, 병해충 예찰 등을 실시하는 한편, 자신의 노하우나 사례를 공유했다. 감귤박 재활용을 위해 ‘감귤박 활용 활성탄 제조기술’을 특허 등록했다.

현재 김종우 명인은 미래 영농을 위해 디지털 농업에 집중하고 있다. 병해충 발생 상황을 스스로 찾아내고, 방제법을 알려주는 앱을 공동 개발 중이다. 생육 환경 자동 관리를 위한 스마트팜 시스템을 실증하고 있다.

시상은 12월 농촌진흥사업 종합평가회에서 이뤄지며, 인증패와 상금(500만원), 핸드프린팅 동판이 진행될 예정이다.

강경안 농촌지도팀장은 “김종우 명인과 함께 고품질 감귤 생산 기술 보급, 농업 환경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농업 확산으로 제주감귤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에서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 명인에 선정된 것은 김종우 명인이 네 번째다. 2009년 특작분야 이기승(제주시 조천읍), 2013년 식량작물분야 이규길(서귀포시 남원읍), 2019년 채소분야 김형신(제주시 애월읍) 씨가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