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제주 농민들 농민총궐기 예고 “개방농정 철폐!”
뿔난 제주 농민들 농민총궐기 예고 “개방농정 철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서귀포농민회가 5일 서귀포시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서귀포농민회가 5일 서귀포시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제주 서귀포 농민들이 개방농정 철폐와 감귤가격 보장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서귀포농민회는 5일 오전 10시 서귀포시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11월17일 농민총궐기를 예고했다. 

서귀포농민회는 “코로나19는 식량의 문제가 국가간 안보무기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줬고, 기후 위기로 인한 탄소중립의 문제는 무역을 규제하는 새로운 기준으로 등장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신자유주의 개방농정을 일관하면서 농업을 등한시 하는 정책을 보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2022년 우리나라 예산은 올해보다 8.3% 증가한 604조원으로 책정됐다. 이중 농업 관련 예산은 전체의 3%도 되지 않는 16조원 규모다. 전쟁과 대립을 부추기는 국방예산은 55조원에 달한다. 신자유주의 농정을 멈춰 대전환을 이루지 않으면 우리나라 농업농촌의 미래는 없다”고 덧붙였다. 

서귀포농민회는 “제주 농업 위기가 가속화되고 있다. 지속적인 개발로 농지는 줄어들고 투기꾼들의 먹잇감으로 전락됐다. 월동채소는 수입산으로 가격이 폭락했고, 노지감귤은 4년째 제값을 받지 못하고 있다. 농가인력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며, 농자재 값이 오르면서 농가부채도 증가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농민들은 다음달 17일 농민총궐기를 예고했다. 

서귀포농민회는 “11월17일 농민총궐기 성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신자유주의 농업정책 폐기와 식량주권 실현, 공공농업으로의 대전환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선과 지방선거가 있는 정치적 전환기를 맞이해 적폐세력의 부활을 저지하는 투쟁도 진행할 것”이라며 “10대 농민요구안을 만들어 대선 후보에게 전달하고, 제주형 공익시장 도매인제 도입과 감귤가격 보장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서귀포농민회는 “농가인력 대책 수립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야 한다. 투기 농지를 몰수해 실경작 농민들에게 돌려줘야 한다. 농민들의 10대 요구안을 거부하는 대선 후보에 대한 낙선운동도 펼치겠다”고 주장했다.

결의대회를 마친 서귀포농민회는 효돈동과 법환동, 중문동, 동홍동 등 지역을 돌며 차량 시위를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이대로 2021-10-05 18:01:43
농업인구 대비 예산, 그것도 많다
그리고 해방후 어떤 부문보다 혜택을 많이 보았고
지금도 또한 그러 하다.
어거지 그만 부려라
59.***.***.233

문재앙~~ 2021-10-05 11:59:27
지들이 선택 하지 않았음?
112.***.***.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