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은 땅값에 멈춘 제주영어교육도시 진입로 재추진
치솟은 땅값에 멈춘 제주영어교육도시 진입로 재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영어교육도시 제2진입로 위치도.
제주영어교육도시 제2진입도로 위치도.

지가 상승으로 잠시 중단한 제주영어교육도시 진입도로 건설사업이 도로 폭을 줄여 재추진된다.

4일 제주도에 따르면 영어교육도시 제2진입도로 건설공사와 관련해 보상계획과 도로구역 결정(변경)을 위한 주민 의견수렴 절차가 이뤄지고 있다.

영어교육도시 제1진입로는 국제학교 개교에 맞춰 동광육거리를 잇는 왕복 4차로 길이 8.2km 규모로 2013년 우선 개통됐다. 당시 사업비만 283억원이 투입됐다.

이번에 추진하는 길이 4.2km의 제2진입로는 영어교육도시 주변 교통을 분산시키고 대정읍 보성리를 오가는 차량 흐름을 원활히 하기 위함이다.

당초 2017년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총사업비 200원을 투입해 2022년 공사를 마무리하기로 했지만 치솟은 땅값에 보상비 확보가 어려워지자 사업을 일시 중단했다

이에 제주도는 기존 25m로 설계된 도로폭을 20.5m 축소하는 방식으로 설계를 변경했다. 편입되는 토지 면적을 최대한 줄여 보상에 따른 사업비를 낮추기 위한 조치였다.

제주도는 토지주를 상대로 보상액 평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후 감정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내년 1월부터는 감정평가 산정 금액에 따른 보상 협의가 본격 이뤄진다.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제19조(토지등의 수용 또는 사용)에는 공익사업의 수행을 위해 필요하면 토지 등을 수용하거나 사용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제주도는 개별 보상을 우선 진행하고 이후 사업 시행인가를 거쳐 토지수용도 검토하기로 했다. 총 사업면적은 10만2342㎡이며 완공 목표는 2023년 12월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대체 2021-11-07 19:30:34
도대체 도로 공사 한다고 5년도 훨씬 전부터 하면서 이제껏 뭐한건지. 인구가 이렇게 늘어나고 있는데, 예산을 저거밖에 안 쓰면서 도로 폭을 줄인다니. 처음 할 때 제대로 만들어라. 나중에 헛돈 두 배로 쓰지 말고.
39.***.***.108

ㅜㅜ 2021-11-05 11:54:03
총사업비를 200원 쓰니깐 중단되죠
이왕 쓰는거 천원 더 씁서
211.***.***.83

제주도민 2021-11-05 10:46:54
JDC가 하는 일이 공익사업이라니?
땅팔아먹는 일이 무슨 공익사업이냐?
강제수용하려거든 JDC가 땅장사하면서 취득한 제주땅 먼저 다 제주도민에게 환원해라.
223.***.***.210

2021-11-04 21:56:43
즌작에 했어야 할것을 ... 기회를 놓치니 .. 더 고통이 크다.. 북쪽으로도 길이 나야 .....
118.***.***.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