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천 물 흐르게 해달라” vs “사실상 불가능한 사업”
“한천 물 흐르게 해달라” vs “사실상 불가능한 사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장 용담1동 연두방문서 주민건의 ‘눈길’…市 “하상작업 등 곤란”

▲ 양봉규 제주시 용담1동주민자치위원장 ⓒ제주의소리
제주시 용담1동 주민들이 ‘맑은 물이 흐르는 한천(漢川) 만들기’ 사업추진을 건의했으나 사실상 추진이 어려워 보인다. 

양봉규 제주시용담1동 주민자치위원장은 28일 김영훈 시장의 연두방문에서 “한천을 상시 맑은 물이 흐르는 한천으로 만들고 싶다”며 하상정비사업 등을 요청했으나 시 관계자들은 사실상 불가능한 사업이라고 난색을 표했다.

이날 양봉규 용담1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지난해 용담1동은 태풍 나리로 한천이 범람해 한천교 상판이 훼손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며 “현재 제주도와 제주시 등에서 항구복구 차원에서 한천 상류지역에 저류지 조성을 위한 용역을 발주중인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봉규 주민자치위원장은 “한천 상류지역의 저류지시설 용역 과정에서 맑은 물이 항상 흐르는 한천이 될 수 있도록 암반을 이용한 너비 2m 내외의 물골을 만드는 하상정비 사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양봉규 주민자치위원장은 “용연과 구름다리 등으로 이어지는 등 비경을 간직하고 있는 제주시의 대표 하천인 한천이 물이 흐르는 하천으로 바뀐다면 시민 구구나 한번쯤 거닐어 보고 싶은 생태하천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28일 김영훈 제주시장은 용담1동을 연두방문했다. ⓒ제주의소리
이에 김영훈 제주시장은 “저류조의 기능을 고려해서 주민요구사항을 검토해보겠다”고 우선 답변하고 “그러나 현실적인 문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어려움이 있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오영복 재난안전관리과장은 추가답변을 통해 “이번 태풍 나리로 제주시내 7개 하천이 범람되는 큰 피해를 입었다”며 “피해복구 과정서 한천 상류지역의 물의 흐름을 늦출수 있는 저류지 시설 필요성이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영복 재난안전관리과장은 “저류지와 저수지는 개념이 좀 다르다. 저류지는 큰 비가 왔을때 물의 흐름을 좀 늦추는 기능을 하는 것이고, 물을 항상 저장하는 저수지와는 차원이 다르다.”면서 “그러므로 저류지 시설을 활용해 엄청난 길이의 한천을 물이 흐르는 하천으로 조성하기는 어렵다. 하상에 물골설치도 지금으로선 하상암반을 가급적 손대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한다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 제주 대표뉴스 '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