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10일부터 다중이용음식점 지도점검 실시
제주시, 10일부터 다중이용음식점 지도점검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에서는 봄철 관광시즌을 맞아 다중이용 음식점에 대한 집중 지도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제주시는 10일부터 21일까지를 지도점검기간으로 정하고 지도점검반을 편성, 숙박업소구내음식점과 단체관광객 이용 음식점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점검사항은 무허가·무신고제품 사용, 냉장·냉동시설 정상 작동여부, 지하수 적정 사용여부, 식재료 보관·관리 및 조리장 청결상태, 부정불량식품 및 유통기한 경과식품 사용여부, 종사자 개인위생 및 건강진단 이행여부 등이다.

특히 음식점 종사자는 손에 상처가 있을 때 조리행위를 할 수 없도록 조치하고 조리전 손씻기 등 식중독예방요령 등을 주지할 계획이다.

제주시는 점검결과 부정불량식품 및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사용업소에 대해서는 강력한 행정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제주의소리>

<양미순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