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도 ‘섬 경제 활성화’ 전국 우수모델 ‘고지가 보인다!’
추자도 ‘섬 경제 활성화’ 전국 우수모델 ‘고지가 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말 기준 지난해보다 44% 방문객 증가...여객선 운임 지원과 일일생활권 가능이 큰 요인

바다낚시의 천국, 추자도를 찾는 제주도민과 관광객이 꾸준하게 늘어나는 가운데 제주시가 추자도를 ‘섬지역 경제활성화’의 전국적 모범사례로 만들기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11일 제주시에 따르면 올해 2월말 기준, 제주항에서 여객선을 이용해 추자도를 방문한 인원수는 3149명으로서 지난해 같은 기간 2180명 보다 44% 증가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2월 달 들어서도 1880명이 추자도를 찾아 지난해 2월의 1013명 보다 86%나 크게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추자도 방문객 급증 요인은 제주시가 금년도에 도서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수시책으로 추자도 방문객에 대해 여객선 운임을 일부 지원(1인당 4,750원~14,300원) 함으로서 그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돼 온 과도한 여객운임 부담이 상당 부분 해소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금년부터 추자도 기항여객선 2척(핑크돌핀호, 한일카훼리 2호)이 상호 교차운항에 의해 오전에 추자도에 갔다가 오후에 제주로 되돌아올 수 있는 일일생활권에 진입한 것도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이와 관련 제주시에서는 봄철 관광성수기를 맞아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추자도를 찾도록 하기 위한 홍보전략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도 오는 14~15 양일간 추자도에서 학계 전문가 및 수산전문 연구관을 초빙, 어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하는 ‘섬 경제활성화 및 참굴비 명품브랜드 산업육성 방안’ 모색을 위한 워크숍도 가질 예정이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 제주 대표뉴스 '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