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물고기 아파트’ 광역어초어장 22곳 조성
제주 ‘물고기 아파트’ 광역어초어장 22곳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광역어초어장 22곳 조성 ‘저탄소 수산업’ 도전

제주도가 이른바 ‘물고기 아파트’인 광역어초어장 조성사업을 통해 이명박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과 ‘코드’를 맞춘다.

제주도는 읍·면에 대규모 물고기 아파트인 광역어초어장을 조성, 자원의 효율적 이용·관리는 물론 어선어업의 연료절감을 통한 경제적 조업 실현 등 저탄소 수산업에 도전 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도는 이미 시설된 어초어장을 포함하는 5년 단위의 계획을 수립, 12개 읍·면 및 시 단위 연안 앞바다에 22개소의 광역어초어장을 조성, 주변해역을 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광역어초어장이 조성되면 도내 2000여척 연안어선들이 쉽게 어초어장을 찾을 수 있어 연료절감 등 경제적 조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양희범 사무관(수산자원담당)은 “수산물 1톤 생산에 656ℓ가 소비되고 어업경영비 전체에서 유류비가 약 22%를 차지하는 어선어업의 경우 연료절감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집단화 시설로 회유성 어종인 부시리, 전갱이, 고등어, 방어 등 고급어종 위집효과가 커 어업소득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주도는 22개소의 광역어초어장 주변해역을 기르는 어업육성법에 근거, 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되면 어획강도가 높은 타시도 선적의 접근조업이 불가능, 제주연근해 자원보호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종만 해양수산국장은 “이미 바다목장 해역인 고산, 용수, 신창 등 한경면 해역과 성산신양, 서귀 강정해역 중심으로 조성수면에 대한 자원관리 수면을 지정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광역어초어장을 ‘강선어초+강제어초+콘크리트어초’를 합친 집단화 시설로 만들어 물고기의 위집효과를 높이고 해양관광과 연계되는 관광 스쿠버다이빙을 즐길 수 있는 해역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테마가 있는 어장’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별주부전 2009-07-17 16:25:20
기사를 받아 쓰기만 할 것이 아니라 문제가 있음을 간과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어느 님 시절부터 어느 어느 제품이 채택 포함된 것에서부터 어느 제품은 특허이고 사실 특허란 것이 좀 웃으운 것이긴 합니다만 수산직에서 돌아가면서 그 사람이 그사람이므로 수산연구소와 학계 또 각 제품 업체 등 심층 취재가 절대 필요한 분야입니다. 기다려 봅니다.
5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