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미래 험난...제주업체 절반이 매출 1억원미만
사회적기업 미래 험난...제주업체 절반이 매출 1억원미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발연 고승한 연구위원 "재정 지원 중단되면 지속가능성에 문제"

제주의 사회적기업 가운데 연간 총매출 1억원 미만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발전연구원 고승한 연구위원은 18일 내놓은 '제주지역의 사회적기업 어떻게 지원해 나갈 것인가'라는 연구자료를 통해 사회적기업의 51%가 연매출 1억원 미만이어서 정부, 지자체의 재정 지원이 중단될 경우 사회적기업의 지속 가능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7월말 현재 도내에는 10개의 사회적기업이 있다. 운영 분야는 축산물 가공, 보육서비스, 방제.청소, 도시락 생산, 말(馬) 활용 제품 생산, 노인요양보호 사업 등이다. 이들 기업의 채용 인원은 110여명.  지금까지 총 10억5800만원을 지원받았다. 

9월말 현재 예비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은 기업은 4곳이다.

사회적기업 육성을 핵심 시책으로 삼고 있는 우근민 도정은 2014년까지 사회적 기업을 100개로 늘릴 계획이다.

하지만 도내 사회적기업은 초기 투자 자본이 미약해 시장 경쟁력을 갖추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고 씨는 진단했다.

사회적기업 운영.발전을 위한 전담부서, 전문인력이 부족한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제주도 종합고용지원센터 직원 1명이 다른 업무를 보면서 사회적기업에 대한 행정 지원 업무를 맡고 있다.

또 △기업 자체의 조직역량 미흡 △자본유치, 경영지식.기술 미흡 △마케팅 판로개척 미비, 네트워크 부족 △사회적 인식.홍보 부족 △사회적기업에 대한 지역사회의 조사연구사업 미흡 △지원기관 부재 등도 문제점으로 꼽혔다.

고 씨는 사회적기업 지원 방안으로 전담부서 설치, 인력 증원을 통한 행정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제주신용보증재단에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하며, 사회적기업에도 중소기업자금이 지원되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해야 한다는 주문했다.

장기적으로는 사회적기업 브랜드화 전략을 세우고 전문인력 양성 기반을 갖추는 한편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제품을 애용할 수 있도록 사회적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적기업 육성법은 2007년 7월부터 시행됐다. 제주도는 지역 기업들을 체계적으로 육성.지원하기 위해 2009년 11월4일 '제주도 사회적기업 육성 및 지원조례'를 만들었다. <제주의소리>

<김성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