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가파식 ‘해군기지’ 공사…道업무보고 ‘파행’
막가파식 ‘해군기지’ 공사…道업무보고 ‘파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행자위, “책임 있는 답변 필요” 행정부지사 출석 요구…정회→속개

제주해군기지 건설사업 추진과 관련한 업무보고가 초반부터 파행을 겪고 있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위성곤)는 15일 오전 10시 제279회 임시회를 속개해 제주도 공보관실, 해군기지건설 갈등해소 추진단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기 시작했다.

양병식 공보관의 업무보고에 이어 황용남 추진단장의 업무보고가 시작되자 마자 ‘제동’이 걸렸다.

박원철 의원은 “해군기지 문제와 관련해서는 의회에서 공식적으로 ‘공사 중단’을 요청해놓고 있는데, 지금 공사가 강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최소한 행정부지사는 나와서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며 김상인 행정부지사의 출석을 요구했다.

위성곤 위원장은 행정부지사의 출석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정회를 선언, 해군기지건설갈등해소추진단에 대한 업무보고는 일단 중단됐다.

한편 행자위는 일단 황용남 단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질의응답을 진행하다, 답변이 미진할 경우 김상인 행정부지사를 상대로 추가 질의응답을 진행키로 하고, 10시50분쯤 회의를 속개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