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용 재산 해명 두고 더민주 ‘재반박’
강지용 재산 해명 두고 더민주 ‘재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채 많아 재산 신고 안했다고? 부채도 자산...경제학자 맞나”

4.13총선을 하루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서귀포시 선거구의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간에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더민주당 제주도당은 강 후보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 재반박하며 “이제라도 사과해야 한다”고 맞섰다.

더민주당 제주도당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강 후보의 해명은 의혹만 더욱 키우는 꼴”이라며 이날 오전 강 후보가 재산 관련 의혹 해명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내용을 재반박했다.

더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미 선관위에 의해 재산신고 ‘거짓’ 결정이 이뤄지고 검찰 고발까지 진행된 상태에서, 더민주당 제주도당의 문제제기를 ‘비방’, ‘네거티브’라고 하는 것은 아전인수격으로 회피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반격에 나섰다.

더민주당 제주도당은 “오늘 강 후보의 해명은 의혹만 더 키우는 꼴이 됐다. 강 후보가 소유했다 작년 말에 매각한 토지 1필지가 이날 회견에서 추가로 발견됐기 때문”이라며 “도대체 강 후보가 소유했던 토지가 몇 필지인지 오늘 해명에는 그것부터 스스로 밝혔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강 후보는 지난 TV토론에서 토지 현물출자에 따른 보유주식이 비상장이기 때문에 신고 의무가 없다고 주장했는데, 오늘 회견에서는 ‘출자한 재산 값어치가 이익보다는 부채가 많았기 때문에 신고대상 의무가 없는 것으로 알았다’고 말했다”며 “경제학자이자 경제전문가를 자처하는 강 후보가 부채도 자산에 포함된다는 사실을 모르냐”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왜 다른 부채는 신고대상에 포함시켰냐”며 “전형적인 말바꾸기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또 강 후보의 ‘임야’ 주장에 대해서도 “농지법과 시행령을 종합적으로 검토해보면 3년 이상 감귤재배가 이뤄졌다면 이는 농지로 봐야한다”며 “강 후보가 ‘지목이 임야이기 때문에 법인에 인수돼도 무관하다’는 주장은 거꾸로 농지를 자격없는 법인이 취득한 것임을 시인한 꼴”이라고 지적했다.

강 후보는 이날 오전 회견에서 아들 명의의 주식회사가 강 후보의 농지를 편법 취득했다고 한 주장에 대해 “등기부등본상 저의 출자된 토지는 ‘임야’로, 이는 법인에 인수돼도 무관한 토지”라고 해명한 바 있다.

더민주당 제주도당은 “강 후보는 지금이라도 유권자와 도민 앞에 사과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소상하고도 진실한 해명에 나서야 한다”며 “검찰은 거듭할수록 의혹만 커지는 강 후보의 재산을 둘러싼 의혹에 엄정하고 단호한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