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탐라광장 주변 주취소란 주민 팔 걷어붙였다
제주 탐라광장 주변 주취소란 주민 팔 걷어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지천 주취소란행위 근절위해 일도1동 12개 기관단체 공동대응 결의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인근 주민들이 이 일대 주취소란 행위에 대한 근절활동에 나서기로 하는 등 팔을 걷어붙였다. 

제주시 일도1동 주민센터(동장 김성수)는 4일 오전 11시 주민센터 2층 회의실에서 지역내 12개 유관기관·단체장들이 모여 전체회의를 열고 탐라문화광장 주변 주취소란행위 근절을 위해 함께 대응할 것을 결의했다. 

이번 전체회의는 탐라문화광장 주변 주취소란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일도1동 지역유관기관 및 자생단체장들이 함께 모인 자리이다. 

일도1동.jpg
▲ 제주시 일도1동 주민센터(동장 김성수)는 4일 오전 11시 주민센터 2층 회의실에서 지역내 12개 유관기관·단체장들이 모여 전체회의를 열고 산지천 일대의 주취소란 행위 근절을 위한 캠페인 등 공동대응을 결의했다. ⓒ제주의소리
일도1동1.jpg
▲ 제주시 일도1동 주민센터(동장 김성수)는 4일 오전 11시 주민센터 2층 회의실에서 지역내 12개 유관기관·단체장들이 모여 전체회의를 열고 산지천 일대의 주취소란 행위 근절을 위한 캠페인 등 공동대응을 결의했다. ⓒ제주의소리

그동안 탐라문화광장 주변에서 노상방뇨, 행인대상 시비 등 주취소란행위가 이어지면서 주민과 관광객에게 혐오감을 주고 관광제주 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최근 도의회의 문제 제기는 물론 원희룡 도지사도 도심공원 내 노숙인 및 주취행위에 대한 대책수립을 지시한 실정이다.  
김성수 동장은 “우리 지역의 실정을 가장 잘 아는 일도1동 관내 자생단체와 지역기관들이 하나가 되어 탐라문화광장 주변 주취소란 행위 근절을 위해 지속적 캠페인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며 “또한 기관단체별 대응방안 실행 등을 통해 건전한 광장 이용문화 확산을 위한 협력활동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을 결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탐라문화광장 조성사업은 제주시 동문로터리에서 용진교에 이르는 길이 440m의 산지천을 생태하천으로 재정비하고 그 주변 4만5845㎡를 만남·쇼핑·먹거리·볼거리가 있는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1년부터 총 565억원을 투입해 지난 3월 주차장·광장·도로·공원 등 기반시설공사를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뭘 한답시고 ... 2017-12-06 12:16:28
일도1동장아!
주취소란도 문제지만 주차소란도 신경 좀 많이 쓰라.
산지천변에 자치경찰 사무실도 있고 수억을 들여 만든 주차장도
있건만 직접 단속을 안하고 현수막이나 걸어 놓는 행정을 하다
보니 불법 주차가 줄지가 않고 있다. 산지천에서 일도1동 주민
센터에 이어지는 도로를 아예 일방통행로로 정하든가 아니면
단속을 강화해라. 곤밥2식당앞에 불법 주차한 차량들 제대로
단속하고, 바로 옆 주차장을 이용할 수있도록 계도라도 해봐라.
112.***.***.66

쌈지촌 2017-12-06 07:30:13
싼지촌 창녀 아주망들이나 어떵 해붑써

무사 그 아주망들은 못건들맨?

마누라 라?
17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