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중단됐던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재개
1년 중단됐던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림로 2구간 1.36km 재개...중장비 투입 삼나무 벌채 이번 주 완료

지난해 5월 중단됐던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1년 만에 재개됐다.

제주도는 27일 비자림로 확장공사 제2구간(제2대천교~세미교차로 1.36㎞)에 중장비와 인력을 투입, 삼나무 벌채 공사에 착수했다.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와 금백조로를 잇는 2.9㎞(1~3구간)의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2018년 시작해 2021년 6월 마무리 할 예정이었지만 삼나무숲 훼손 논란과 법정보호종 동식물 발견돼 지난해 5월 공사가 중단됐다.

이후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제주도에 비자림로 2구간에 대한 도로 폭 축소 등의 내용을 담은 환경저감대책에 대한 검토의견서를 제시했다.

제주도는 차선 폭은 3.5m로 유지하되 기존 8m의 중앙분리대를 1.5m로 축소하고 갓길과 길어깨 등의 폭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환경저감대책을 보완·제시했다.

또 전문가 의견 검토 결과 2구간 삼나무의 경우 보존가치가 낮은 것으로 판단되면서 이날 2구간에 대한 공사가 재개됐다.

제주도는 이번주 중 2구간에 대한 벌채 공사를 마무리하고 조정된 도로 폭을 적용한 공사계획을 수립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비자림로 공사가 재개 현장에는 확장공사에 찬성하는 인근 마을 주민들이 나와 지켜보기도 했다. 

한편 제주도는 1구간과 3구간의 경우 6월말까지 정밀조사 용역을 거쳐 영산강환경유역청과 협의를 거쳐 공사를 재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9
도밍 2020-05-28 21:18:17
제주도 만큼 개발과 보존의 경계가 애매한 곳이 또 없다. 시간이 지날수록 이곳을 평화의 섬이라 부를 수 있을지 의문이다.
220.***.***.195

홍단 2020-05-28 15:32:47
장비랑 벌목공도 먹고 살게
적극 추진해주세요
112.***.***.140

공무 집행 방해하면 2020-05-28 15:11:58
제발 바로바로 형사 처벌하면서 일을 처리하시기를 간곡히 바랍니다.
121.***.***.206

도민 2020-05-28 09:55:39
제주 난개발에 의해 자연환경을 해친다며 제2공항 건설과 비자림로 확장에 반대 물타기하며 나라(국토부)와 도정을 비난하던 도민과 환경단체들은 제주에서 아주 나가라
112.***.***.34

도민 2020-05-27 16:31:01
개인적으로 좋아하던 드라이브코스라 아쉽습니다만,
도로 확장의 기회비용이 더 크다면 찬성합니다.

모든 일들이 그렇듯, 찬반은 있을 수 밖에 없죠..

다만, 모든 사업에 있어서 투명하고 정확한 잣대로 환경영향평가 등을 진행해주시기를 바랍니다 ..!
22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