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다시 시동...7월초 설문조사 실시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다시 시동...7월초 설문조사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참여단 제주외고 학부모·동문 등 추가 참여 권고
지난 28일 열린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 4차 회의. 사진=제주도교육청
지난 28일 열린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 4차 회의. 사진=제주도교육청

코로나19와 내부 구성원의 반발로 미뤄졌던 제주외국어고등학교의 일반고 전환 공론화 작업이 본격 추진된다. '숙의민주주의' 시스템을 기본 바탕으로 설문조사, 도민참여단 토론회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는 지난 28일 오전 제4차 회의를 갖고 제주외고 전환 모형을 모색하기 위한 공론화 방법을 모색했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제안된 제주외고 전환 모델은 △제주시 동(洞)지역 평준화 일반고로 전환 및 이전 재배치 △현재의 위치에서 읍면 비평준화 일반고로 전환 등 2개안이다.

공론화위는 당초 4월말까지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모델을 결정키로 협의했다. 3월 초에는 도민 15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직후 200여명의 도민이 참가하는 '도민참여단 토론회' 등을 열기로 구체적인 안을 세웠다.

그러나, 제주외고 학부모·동문 등을 중심으로 한 반발이 일자 공론화 작업을 미뤄왔다. 이 사안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신학기에 여론조사를 시작하면 편중된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는 지적 때문이었다. 코로나19의 영향도 없지 않았지만, 사실상 제주외고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한 차원이었다.

미뤄졌던 사전 여론조사는 7월초께 실시할 예정이다. 당초 1500명을 대상으로 하던 조사 대상은 1600명으로 늘렸다. 특히 이해당사자가 될 초중학교 학부모 참가 비율을 50% 이상 반영키로 했다.

여론조사 이후에는 '도민참여단 토론회'가 진행된다. 여론조사 응답자 중 참여의향을 밝힌 200여명의 도민이 이 토론회에 참여하게 되는데, 제주도의회와 제주외고 학부모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각 모둠에는 제주외고 학부모·동문 등이 추가로 배치되기로 했다.

즉, 200명을 20개 모둠으로 나뉘어져 토론이 진행되는데, 10명에 1명꼴로 제주외고 학부모·동문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교수, 언론인, 교육관련 단체 관계자, 중등교사 등 30~40명 규모로 참여하는 전문가 토론회 역시 예정대로 진행된다.

제주외고의 일반고 전환은 현 시점에서 선택이 아닌 의무 사항이다. 정부의 외고·자사고·국제고 폐지 방침과 맞물려 시행령까지 발표됨에 따라 오는 2025년에는 어떤 형식으로든 기존의 외국어고는 폐지돼야 한다.

제주외고 내부 구성원도 이 같은 상황을 인식해 무조건적인 '일반고 전환 반대' 요구가 아닌, 현재의 위치에 학교를 존치하되 제주외고를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 수준의 '공립 국제화교육 중점학교'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감 역시 '어떤 결정이 나오든 숙의민주주의의 장으로 만들라'는 주문을 누차 해왔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적극적으로 이 사안을 논의하는 것이 제주외고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길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제주외고 학부모·동문 등이 이해당사자이긴 하지만 2025년 이전까지는 특목고로서의 모든 기능이 존속된다"며 "2025년 3월 1일에 해당 학교에 들어올 아이들, 현재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 역시 진짜 이해당사자다. 이 학부모들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도 충분히 들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외고운영위원회는 지난 28일 학부모와 동문, 학생, 지역주민 등 1500여명이 서명한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공론화 철회에 관한 청원'을 제주도의회에 제출하는 등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외고졸업생학부모 2020-06-02 18:14:49
제발좀 외고 그냥 두시면 안되나요? 학생들 즐겁게 잘 다니고 학교생활 잘하고 있고 학부모 만족도 높은데 왜요?? 거기 들어가려고 사교육이 증가되었나요?? 거기가 귀족학교인가요? 제주도는 오히려 시내 일반계 고등학교 갈러고 입시학원이 성행인데 굳이 외고를 건드리는 이유를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고교학점제 얘기하시는데 그것도 그냥 진행하세요~~외고는 제발 그냥 좀 두세요~~
14.***.***.58

보물학교 2020-06-01 15:19:43
저 밑에 "외고학부모"라는 분!
진짜 외고학부모 맞나요?
어쩌다 외고 보내셨어요?
자녀가 학교부적응 기숙사부적응인가보네요!
잘 알아보시고 외고보내시지 그러셨어요.
전국단위 특목고 생각하고 보내셨나?
제주외고가 보물학교라는걸 모르는거 보니 학부모 아니거 같네요.
품격있는 반대 어떻게 하는지 알려주세요.
223.***.***.48

외고는 건들지마 2020-05-31 21:02:03
공론화 조사를 하려면 
1. 현행유지
2. 소송 결과에 따라 추진여부 결정
3. 단시일내 일반고 전환 추진
위 3안건 정도의 대전제에 대한 결정을 먼저 해야죠

현재의 계획이라면
말로는 여론을 들어보겠다는건데
실상은 원하는 답을 정해놓고 
유도하는 것이지요

제발 
이해당사자이자
공교육의 본질적인 주체인
졸업생과 재학생들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반영해주시길 바랍니다
39.***.***.172

한라산 2020-05-31 19:32:40
아래 외고학부모라는 양반
이석문 교육감 축근이 외고 학부모 되었던데
그분인가 본데
품격있는 반대는 어떻게 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본인들의 의도를 공론화라는 허울을 씌어 자신의 생각을 뒤로 돌려치는 사람들이 위선자겠지요
공론화 선정되는 사람들 어디서 추천해서 하나요
결국 교육청이 선정할거 아닌가요

현 교육감 임기가 22년인데 24년도 신입생까지는
보장된 외고를 굳이 현재 손보고 싶은 이유야
뻔한거죠 외공의 신제주권 이전이 본인들 선거을 위해 보탬이 되니 외고 학생들 피해 쯤이야 우리들 연명을 위해서는 아무것도 아니다는 것이지요

교육감이 정말 민주적이고 학생들을 생각하는 사람이었다면 외고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앞으로의 대책을 논의하고 나서 공론화를 하던말던 했을터인데
암튼 품격이 없는건 교육감인듯 싶소
223.***.***.122

서귀포 1 2020-05-31 08:58:39
이왕하는거 서귀포도 관심가져주세요...시내고교 남.여 2개씩 있는데 서열화시키면 어떻게 하나요?? 평준화시켜서 차별없이 해야죠..어느학교갔다하면 낙인해버린고..패거리문화 양산하고..좁디좁은곳에서 말이죠. 사실 연합보다 낮지만 그 낮은실력에서 2개로 나눠버리면 뭐인지.. 중학교교사들도 고입시에 서열화해버리고..다 아는 묵시적이지만..바꿀려고도 안하는..문제아닌가요??
27.***.***.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