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스타 M&A 벼랑 끝서 마감시한 연장? 
제주항공, 이스타 M&A 벼랑 끝서 마감시한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중재 변수, 1600여명 대량 실직 등 부담…16일 공식입장 나올듯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측에 인수·합병(M&A) 선결 조건을 이행하라고 요구한 ‘딜 클로징(마감)’ 시한인 15일 자정을 지나며 항공업계에선 M&A가 사실상 좌초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 외에 제주항공이 마감 시한을 연장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이르면 이날 중 이스타항공 인수·합병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어제 자정까지 이스타항공이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못하면서 사실상 M&A가 좌초된 것 아니냐는 시각이 우세했지만, 제주항공이 새로운 안을 제시할 것이란 관측이 새롭게 나오고 있다. 
 
따라서 오늘(16일) 중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에 대한 인수작업의 성사 여부가 아닌, 딜 클로징 시점을 늦추는 안을 발표할 것이란 전망이다. 

앞서 제주항공이 지난 1일 이스타항공에 10영업일 이내에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공식 전달한 바 있다. 이스타항공은 마감 시한인 15일 자정까지 선결 조건을 모두 마무리 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미지급금 1700억원 중 지난 3월 이후 발생한 800억∼1000억원의 미지급금 해소를 위해 리스사와 조업사, 정유사 등에 비용 탕감을 요청했지만 관철되지 못했다. 

또 체불임금 250억원 중 70억원가량에 대해 고용 유지를 전제로 조종사 노조를 포함한 직원들의 임금 반납 동의를 구하기는 했지만, 제주항공이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가 중재에 나선 것도 변수다. 정부는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이 미지급금을 해소하고 이견을 좁히는 등 진전된 상황이 있어야만 추가로 필요한 사안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익명을 요구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16일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측에 요구한 선결 조건 이행 ‘딜 클로징’ 시한이 지났다고 즉각 계약을 파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주항공 입장에선 그동안 추진해온 M&A 추진 과정을 무시할 수 없고, 인수 합병을 파기할 경우 대량 실직 상태는 물론 정부의 중재도 큰 변수”라며 “당장 파기를 선언하기 보단 마감시한 연장을 통해 탈출구 전략을 모색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합병이 물 건너 갈 경우 조종사를 포함한 이스타항공 소속 노동자 약 1600명의 실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