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서 19일째 노숙단식 제주 김경배씨 응급실행
환경부서 19일째 노숙단식 제주 김경배씨 응급실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앞에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19일째 노숙 단식하던 제주 김경배 씨가 28일 심한 탈진 현상을 보여 응급실로 실려갔다.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세종시 환경부 앞에서 노숙단식 하던 성산 주민 김경배(53)씨가 탈진해 응급실로 향했다. 단식 19일만이다.

김씨는 26일부터 심한 탈진 현상을 보였다. 앉아 있는 상태에서도 식은땀을 흘리며 혼절할 뻔한 순간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은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해 28일 오전 11시쯤 병원 이송을 요구했다. 김씨는 현재 세종엔케이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의료진이 입원을 권유하고 있지만 김씨를 단식 의사를 계속 내비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법정보호중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9월10일 오전 세종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네 번째 단식에 들어갔다.

환경부 앞에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19일째 노숙 단식하던 제주 김경배 씨가 28일 심한 탈진 현상을 보여 응급실로 실려갔다. 

단식에 앞서 김씨는 “국토교통부는 2년간에 걸친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해 법정보호종 조사를 했지만 이는 명백한 허위, 거짓 조사로 평가서 반려 사유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식 투쟁을 통해 환경부의 직무유기 행위에 항의하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한 것을 요구하겠다. 환경부가 환경 파괴부로 전락하지 않길 바란다”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김씨는 제2공항 계획 전면 철회를 요구하며 2017년 10월에 42일간 단식, 2018년 12월부터 2019년 1월까지 38일간 단식, 2019년 12월11일부터 열흘간 단식을 한바 있다.

환경부 앞에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19일째 노숙 단식하던 제주 김경배 씨가 28일 심한 탈진 현상을 보여 응급실로 실려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0
억지주장 2020-09-28 14:44:41
철저한 개인적 이기심의 발로..
성산읍과 제주도와 대한민국을
생각한다면 억지주장은 그만..

살다보면 때로는 조금 손해볼때도
있는법..
그럴때마다 억지주장하면
불신받게 됩니다
110.***.***.241

2020-09-28 14:37:35
가지가지한다 ㅋ ㅋ ㅋ 빨리 착공고시하고 저사람 동네에 얼굴못들고다니게 하세요
211.***.***.32

jssa 2020-09-28 14:37:27
찬성단체에서도 합시다~~19일 단식이라...20일 하고쓰러짐 승리~~저런 인간에게 119..구급대원을 이용하다니..정말 나쁜놈이네...나라 세금으로 니 실어갈려고 세금낸는줄아나~~쇼 그만해라~~제발~~~경배야~~~~정말 위급한 환자를 이용해야 하는데...너 때문에 국민목숨 죽이려고 하나~~~~
117.***.***.210

이건빠르네 2020-09-28 14:58:06
와 김정호 (전지전능하게 여론을 호도하시는 기자느님) 이 뉴스는 병원이송 요구한지 두시간만에 기사를 썼네요.. 옆에 계신가? ㅎㅎㅎ
성산 찬성 집회는 며칠만에 몇 줄 형식적으로 쓰더니 단식인지 취식인지 뭐 툭하면 수십일씩 하는 사람은 엄청 신경쓰시네요. 대단합니다요!!! 제주의 개소리에 다니는 기자님들 기자정신보다 사적인 관념과 소신이 그렇게 강한데 왜 기자일을 하시는지.. 옆에 같이 쳐 누워서 단식하는 척하다가 밤에 몰래 쳐먹고 설사나 하시지..
211.***.***.196

어서 고시끝내고 2020-09-28 15:59:35
각자 생업으로 돌아가야지요

이 무슨 혼란입니까?

국토부는 더이상 도민들 혼란 가중시키지 말고

11월중에 환경부와 조율 끝내고 고시한다고 했으니

가능하면 11월중에 고시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도민들간의 혼란 더 이상 가중시키지 마시기 바랍니다.
16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