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터프린스’ 제주 감귤 산업 재도약 이끌까
‘윈터프린스’ 제주 감귤 산업 재도약 이끌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감협, 이마트 등 통해 윈터프린스 5톤 판매 시작
윈터프린스 착과 모습.
윈터프린스 착과 모습.

새로운 감귤 품종 ‘윈터프린스’가 제주 감귤 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감협은 2017년 처음 보급돼 4개 농가에서 생산한 2020년산 윈터프린스 5톤을 이마트 성수점 등 10개 점포에서 판매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윈터프린스는 2016년 농촌진흥청 감귤연구소가 자체 육성 개발한 품종이다. 

기존 ‘하레히메’와 ‘태전병감’의 교잡종으로, 수확기는 황금향과 비슷한 12월이다. 

수확기 당도가 12.5 브릭스 수준이고, 산함량이 1% 내외다. 

다른 감귤류에 비해 어린나무에서 과실이 열리는 기간이 짧아 소득이 없는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황금향보다는 쉽게 껍질을 벗길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윈터프린스는 현재 도내 41개 농가 7ha에서 재배되고 있다. 

제주감협은 위터프린스를 중심으로 국내 육성 품종 보급, 유통망 확장 등 브랜드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제주감협 관계자는 “윈터프린스의 안정적인 시장 안착을 위해 이마트와 유통 상생 등 향후 개발된 국산 품종의 보급 모델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양포 2020-12-20 09:52:01
한줄평 맛은 최고 가격도 최고
122.***.***.71